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보령화력서 50대 근로자 추락사
입력 2014.10.28 (15:14) 사회
오늘 오전 8시 30분쯤 충남 보령시 주교면의 신보령화력 1,2호기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56살 최 모 씨가 8m 아래 바닥으로 떨어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최 씨는 신보령화력 안의 석고 저장소에서 거푸집 해체 작업을 마치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안전발판에 문제가 있어 사고가 났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회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신보령화력서 50대 근로자 추락사
    • 입력 2014-10-28 15:14:19
    사회
오늘 오전 8시 30분쯤 충남 보령시 주교면의 신보령화력 1,2호기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56살 최 모 씨가 8m 아래 바닥으로 떨어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최 씨는 신보령화력 안의 석고 저장소에서 거푸집 해체 작업을 마치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안전발판에 문제가 있어 사고가 났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회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