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 “박 대통령, 세월호 직후 7시간동안 7차례 지시”
입력 2014.10.28 (16:05) 정치
청와대는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한 의혹 제기와 관련해, 박 대통령이 7시간 동안 전화 등으로 모두 7차례에 걸쳐 필요한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서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4월16일 최초 보고를 받은 오전 10시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한 오후 5시15분까지 박 대통령이 내린 지시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이는 세월호 사고 당시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과 관련해 야당의 의혹 제기를 반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최초 보고를 받은 지 15분 뒤 안보실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한 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객실 등을 철저히 확인해 누락 인원이 없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청와대는 "7분 뒤인 10시22분 대통령이 다시 안보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샅샅이 뒤져 철저히 구조할 것'을 다시 지시했다"면서, "이어 10시30분에는 해양경찰청장에게도 전화해 '해경특공대를 투입해서라도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추가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오후 2시50분 '190명 추가 구조인원은 잘못된 것'이라는 정정 보고를 받고는 7분 뒤 안보실장에게 전화해 통계 혼선에 대해 다시 확인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이 30분 단위로 보고받고 1시간에 한 번 이상 직접 지시를 한 셈"이라며 "'7시간 의혹'은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인 만큼 비방을 그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청 “박 대통령, 세월호 직후 7시간동안 7차례 지시”
    • 입력 2014-10-28 16:05:43
    정치
청와대는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한 의혹 제기와 관련해, 박 대통령이 7시간 동안 전화 등으로 모두 7차례에 걸쳐 필요한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서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4월16일 최초 보고를 받은 오전 10시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한 오후 5시15분까지 박 대통령이 내린 지시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이는 세월호 사고 당시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과 관련해 야당의 의혹 제기를 반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이 최초 보고를 받은 지 15분 뒤 안보실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한 명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객실 등을 철저히 확인해 누락 인원이 없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청와대는 "7분 뒤인 10시22분 대통령이 다시 안보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샅샅이 뒤져 철저히 구조할 것'을 다시 지시했다"면서, "이어 10시30분에는 해양경찰청장에게도 전화해 '해경특공대를 투입해서라도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추가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오후 2시50분 '190명 추가 구조인원은 잘못된 것'이라는 정정 보고를 받고는 7분 뒤 안보실장에게 전화해 통계 혼선에 대해 다시 확인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이 30분 단위로 보고받고 1시간에 한 번 이상 직접 지시를 한 셈"이라며 "'7시간 의혹'은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인 만큼 비방을 그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