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G 금 열기 잇는다!’ 여자농구 주말 개막
입력 2014.10.28 (21:50) 수정 2014.10.28 (22: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주말 개막하는 여자농구도 오늘 미디어데이를 갖고 아시안게임 금메달의 열기를 이어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이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20년 만에 아시아 정상에 오르며 한국 여자농구의 역사를 새로 쓴 주역들이 이제 리그로 돌아옵니다.

대표팀 사령탑을 맡았던 위성우 감독은 당시 우승 세리머니를 회상하며 3연속 정상의 바람을 조심스럽게 내비쳤습니다.

<인터뷰> 위성우 : "설마 제가 대표팀에서도 밟힐 줄은 솔직히 몰랐습니다. 한발한발 잘하다보면 내년에 시즌 마치고 (우리은행 선수들에게) 밟히지 않을까..."

<인터뷰> 김단비 : "대표팀하면서 혼도 나고 운동도 많이 했던 그 한이 그때 다 나왔던 것 같습니다. 그 기회다 싶어서..."

대표팀에서 활약한 선수들도 아시안게임의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 박혜진 : "저희가 금메달 따고 싶었던 이유가 여자농구가 인기도 올라가고 관중들도 많이 찾아와주셨으면 해서.. 재미있는 경기 보여드리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안산에서 인천으로 연고지까지 바꾼 신한은행은 벌써부터 우리은행과의 신경전을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정인교 : "지난 2년간 우리은행 때문에 선수들의 자존심이 많이 상했다. 위성우 감독과 한 번 붙어보고 싶다."

6개팀 감독과 간판 선수들이 저마다 우승을 확신한 가운데 여자농구는 오는 토요일 개막해 5개월의 열전에 들어갑니다.

KBS 뉴스 이정화입니다.
  • ‘AG 금 열기 잇는다!’ 여자농구 주말 개막
    • 입력 2014-10-28 21:51:07
    • 수정2014-10-28 22:44:08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 주말 개막하는 여자농구도 오늘 미디어데이를 갖고 아시안게임 금메달의 열기를 이어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이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20년 만에 아시아 정상에 오르며 한국 여자농구의 역사를 새로 쓴 주역들이 이제 리그로 돌아옵니다.

대표팀 사령탑을 맡았던 위성우 감독은 당시 우승 세리머니를 회상하며 3연속 정상의 바람을 조심스럽게 내비쳤습니다.

<인터뷰> 위성우 : "설마 제가 대표팀에서도 밟힐 줄은 솔직히 몰랐습니다. 한발한발 잘하다보면 내년에 시즌 마치고 (우리은행 선수들에게) 밟히지 않을까..."

<인터뷰> 김단비 : "대표팀하면서 혼도 나고 운동도 많이 했던 그 한이 그때 다 나왔던 것 같습니다. 그 기회다 싶어서..."

대표팀에서 활약한 선수들도 아시안게임의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 박혜진 : "저희가 금메달 따고 싶었던 이유가 여자농구가 인기도 올라가고 관중들도 많이 찾아와주셨으면 해서.. 재미있는 경기 보여드리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안산에서 인천으로 연고지까지 바꾼 신한은행은 벌써부터 우리은행과의 신경전을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정인교 : "지난 2년간 우리은행 때문에 선수들의 자존심이 많이 상했다. 위성우 감독과 한 번 붙어보고 싶다."

6개팀 감독과 간판 선수들이 저마다 우승을 확신한 가운데 여자농구는 오는 토요일 개막해 5개월의 열전에 들어갑니다.

KBS 뉴스 이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