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영함 납품비리’ 군수업체 대표 구속
입력 2014.10.30 (04:23) 수정 2014.10.30 (16:09) 사회
통영함과 소해함 납품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방위사업청 간부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음파탐지기 납품 업체 미국 H사 대표 강 모 씨를 구속 했습니다.

강 씨는 지난 2010년 방위사업청의 최 모 전 중령에게 납품 업체로 선정되게 해달라며 수천만 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앞서 지난 2009년부터 강 씨 업체의 음파탐지기가 통영함과 소해함에 납품되도록 관련 서류를 위조한 혐의로 방위사업청 상륙함 사업팀에서 근무하던 오 모 전 대령과 최 전 중령을 각각 구속 기소했습니다.
  • ‘통영함 납품비리’ 군수업체 대표 구속
    • 입력 2014-10-30 04:23:14
    • 수정2014-10-30 16:09:49
    사회
통영함과 소해함 납품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방위사업청 간부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음파탐지기 납품 업체 미국 H사 대표 강 모 씨를 구속 했습니다.

강 씨는 지난 2010년 방위사업청의 최 모 전 중령에게 납품 업체로 선정되게 해달라며 수천만 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앞서 지난 2009년부터 강 씨 업체의 음파탐지기가 통영함과 소해함에 납품되도록 관련 서류를 위조한 혐의로 방위사업청 상륙함 사업팀에서 근무하던 오 모 전 대령과 최 전 중령을 각각 구속 기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