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탈북 여대생, 영국 의회서 북한 실상 증언
입력 2014.10.30 (05:03) 수정 2014.10.30 (07:55) 국제
탈북 여성이 영국 웨스트민스터 의회에서 북한의 처참한 인권 실상을 증언했습니다.

영국 의회의 북한문제 초당파 의원그룹은 현지 시각 어제, 웨스트민스터 의사당에서 공청회를 열고 탈북 여대생 박연미 씨 등 탈북한 여성 2명을 초청해 증언을 들었습니다.

2009년 가을 몽골을 거쳐 한국에 정착한 탈북 여대생 박 씨는 자신을 북한의 암시장을 체험한 '장마당 세대'라며 시장경제를 체험한 세대가 성장하면서 변할 것 같지 않은 북한도 밑바닥부터 변화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북한에서 장마당이 무너지면 98%의 북한 사람은 굶어 죽게 될 것이라며 자신과 같은 장마당 세대는 북한 정권의 선전과 세뇌를 더는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를 향해 탈북자들과 북한 주민의 처참한 인권 상황에 더 관심을 쏟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영국에 정착한 탈북여성 박지현 씨도 중국에서 인신매매에 희생돼 아들을 낳고 북송돼 가혹한 처벌을 받은 사연을 증언했습니다.
  • 탈북 여대생, 영국 의회서 북한 실상 증언
    • 입력 2014-10-30 05:03:37
    • 수정2014-10-30 07:55:07
    국제
탈북 여성이 영국 웨스트민스터 의회에서 북한의 처참한 인권 실상을 증언했습니다.

영국 의회의 북한문제 초당파 의원그룹은 현지 시각 어제, 웨스트민스터 의사당에서 공청회를 열고 탈북 여대생 박연미 씨 등 탈북한 여성 2명을 초청해 증언을 들었습니다.

2009년 가을 몽골을 거쳐 한국에 정착한 탈북 여대생 박 씨는 자신을 북한의 암시장을 체험한 '장마당 세대'라며 시장경제를 체험한 세대가 성장하면서 변할 것 같지 않은 북한도 밑바닥부터 변화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북한에서 장마당이 무너지면 98%의 북한 사람은 굶어 죽게 될 것이라며 자신과 같은 장마당 세대는 북한 정권의 선전과 세뇌를 더는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를 향해 탈북자들과 북한 주민의 처참한 인권 상황에 더 관심을 쏟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영국에 정착한 탈북여성 박지현 씨도 중국에서 인신매매에 희생돼 아들을 낳고 북송돼 가혹한 처벌을 받은 사연을 증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