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V리그 대표 꽃미남들의 시즌 첫 맞대결!
입력 2014.10.30 (00:35) 수정 2014.10.30 (08:23) 스포츠 하이라이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 외국인 선수들의 합류로 판도를 예측하기 힘든 2014-2015 프로배구에서는 모처럼 토종 선수들에게 시선이 집중됐습니다.

김요한과 문성민, V리그 대표 꽃미남 스타들이 시즌 첫 맞대결을 가졌기 때문인데요.

내로라는 거포들의 불꽃 튄 승부는 위기의 순간에 갈렸습니다.

이 소식, 박주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LIG 김요한이 호쾌한 후위 공격을 성공시키면, 현대 문성민은 날카로운 대각선 공격으로 상대 코트를 강타합니다.

시작부터 치열했던 거포 맞대결은 1대 1로 맞선 3세트에는 더 고조됐습니다.

서로를 의식한 듯 엎치락 뒤치락 공격을 퍼부었습니다.

<녹취> 중계해설 : "김요한 선수가 때려주면 또 여지없이 문성민 선수가 때리거든요."

두 선수의 자존심 싸움은 승부처에서 희비가 갈렸습니다.

LIG 추격이 거세지던 3세트 막판, 현대 문성민의 깔끔한 후위 공격입니다.

반면 LIG 김요한은 위기에서 서브 범실을 하고 맙니다.

고비에서 제 몫을 해낸 문성민의 활약으로 현대는 시즌 첫 LIG전에서 승리했습니다.

<인터뷰> 문성민

LIG는 김요한이 21점 활약했지만 전체가 26개의 범실을 하며 아쉬운 패배를 안았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V리그 대표 꽃미남들의 시즌 첫 맞대결!
    • 입력 2014-10-30 07:07:31
    • 수정2014-10-30 08:23:13
    스포츠 하이라이트
<앵커 멘트>

새 외국인 선수들의 합류로 판도를 예측하기 힘든 2014-2015 프로배구에서는 모처럼 토종 선수들에게 시선이 집중됐습니다.

김요한과 문성민, V리그 대표 꽃미남 스타들이 시즌 첫 맞대결을 가졌기 때문인데요.

내로라는 거포들의 불꽃 튄 승부는 위기의 순간에 갈렸습니다.

이 소식, 박주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LIG 김요한이 호쾌한 후위 공격을 성공시키면, 현대 문성민은 날카로운 대각선 공격으로 상대 코트를 강타합니다.

시작부터 치열했던 거포 맞대결은 1대 1로 맞선 3세트에는 더 고조됐습니다.

서로를 의식한 듯 엎치락 뒤치락 공격을 퍼부었습니다.

<녹취> 중계해설 : "김요한 선수가 때려주면 또 여지없이 문성민 선수가 때리거든요."

두 선수의 자존심 싸움은 승부처에서 희비가 갈렸습니다.

LIG 추격이 거세지던 3세트 막판, 현대 문성민의 깔끔한 후위 공격입니다.

반면 LIG 김요한은 위기에서 서브 범실을 하고 맙니다.

고비에서 제 몫을 해낸 문성민의 활약으로 현대는 시즌 첫 LIG전에서 승리했습니다.

<인터뷰> 문성민

LIG는 김요한이 21점 활약했지만 전체가 26개의 범실을 하며 아쉬운 패배를 안았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 하이라이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