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면허 ‘신데렐라 주사’ 투약 일당 검거
입력 2014.10.30 (07:38) 수정 2014.10.30 (07:5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백옥주사'나 '신데렐라주사' 같은 주사제 광고를 보신적 있으십니까?

피부에 좋다며 젊은층을 파고들고 있다고 합니다.

이들 주사제는 모두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들인데, 무자격자들이 불법 투약을 하다가 적발됐습니다.

송금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약 상자가 방안에 가득 쌓여있습니다.

피로 회복을 돕는다는 '신데렐라 주사', 피부 미백 효과가 있다는 백옥주사' 같은 주사제들인데, 모두 의사 처방을 받아야 하는 전문의약품입니다.

'주사이모'로 통하는 전직 간호조무사 56살 김 모씨 등은 이런 주사를 불법적으로 투약해줘 2억 7천만원을 챙겼습니다.

이들은 개조한 차에 약품들을 싣고, 직접 찾아가 주사를 놓는 이른바 ‘출장 주사’ 방식으로만 불법 영업을 해왔습니다.

시중가의 절반 정도인 5만원 정도면 투약할 수 있다고 선전하자 1000여 명이 앞다투어 이들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신겸중(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 "유흥업소 종업원들, 주변에서 거주하는 주부, 회사원 이런 사람들이 십 회에서 수백 회에 이를 정도로, 다수의, 다회의 투약을 받아왔습니다."

김 씨 등은 미국에서 마약류로 분류된 진통제까지 취급했는데, 피해자들은 수포에 발작, 중독 증세 등 심각한 부작용에 시달리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피해자(진통제 상습 투약자) : "3~4년 전부터 매일 맞기 시작했어요. 하루라도 안맞으면 굉장히 긴장되고, 불안하고, 초조하고 우울하고..."

김 씨 등에게 약품을 대준 사람들은 제약회사 영업 사원 등으로 병원에 판 것처럼 매출서류를 조작하고 빼돌려왔습니다.

경찰은 약품을 불법 유통하고 무면허 의료 행위를 한 13명을 입건하고 약품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제약회사 2곳도 형사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 무면허 ‘신데렐라 주사’ 투약 일당 검거
    • 입력 2014-10-30 07:40:04
    • 수정2014-10-30 07:59:19
    뉴스광장
<앵커 멘트>

'백옥주사'나 '신데렐라주사' 같은 주사제 광고를 보신적 있으십니까?

피부에 좋다며 젊은층을 파고들고 있다고 합니다.

이들 주사제는 모두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들인데, 무자격자들이 불법 투약을 하다가 적발됐습니다.

송금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약 상자가 방안에 가득 쌓여있습니다.

피로 회복을 돕는다는 '신데렐라 주사', 피부 미백 효과가 있다는 백옥주사' 같은 주사제들인데, 모두 의사 처방을 받아야 하는 전문의약품입니다.

'주사이모'로 통하는 전직 간호조무사 56살 김 모씨 등은 이런 주사를 불법적으로 투약해줘 2억 7천만원을 챙겼습니다.

이들은 개조한 차에 약품들을 싣고, 직접 찾아가 주사를 놓는 이른바 ‘출장 주사’ 방식으로만 불법 영업을 해왔습니다.

시중가의 절반 정도인 5만원 정도면 투약할 수 있다고 선전하자 1000여 명이 앞다투어 이들을 찾았습니다.

<인터뷰> 신겸중(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 "유흥업소 종업원들, 주변에서 거주하는 주부, 회사원 이런 사람들이 십 회에서 수백 회에 이를 정도로, 다수의, 다회의 투약을 받아왔습니다."

김 씨 등은 미국에서 마약류로 분류된 진통제까지 취급했는데, 피해자들은 수포에 발작, 중독 증세 등 심각한 부작용에 시달리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피해자(진통제 상습 투약자) : "3~4년 전부터 매일 맞기 시작했어요. 하루라도 안맞으면 굉장히 긴장되고, 불안하고, 초조하고 우울하고..."

김 씨 등에게 약품을 대준 사람들은 제약회사 영업 사원 등으로 병원에 판 것처럼 매출서류를 조작하고 빼돌려왔습니다.

경찰은 약품을 불법 유통하고 무면허 의료 행위를 한 13명을 입건하고 약품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제약회사 2곳도 형사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