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시간 108차례’…뉴욕 길거리 성희롱 동영상 화제
입력 2014.10.30 (08:50) 연합뉴스
지나가는 여성에게 간단한 인사만 건네도 성희롱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동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와 시사주간지 타임에 따르면, 길거리 성희롱 퇴치에 앞장서는 비영리 단체인 '홀러백'이 제작한 성희롱 실험 동영상이 인터넷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프로듀서 로브 블리스는 뉴욕에서 활동하는 배우 쇼새나 로버츠를 섭외해 성희롱과 관련한 실험 동영상을 만들었다.

셔츠 뒤에 '몰래카메라'를 숨긴 블리스는 청바지에 티셔츠를 입고 따라오는 로버츠를 앞에서 찍는 방식으로 미국 뉴욕 맨해튼 거리를 10시간이나 돌아다녔다.

얼마나 많은 남성이 로버츠에게 치근덕거리는지를 알아보려는 것이었는데, 로버츠는 10시간 동안 108차례나 희롱을 당했다.

동영상을 보면, 로버츠를 향해 '어이 아가씨'라고 부르는 남성부터 전화번호를 묻는 청년, 아무 말 없이 5분간이나 로버츠와 동행하는 남성, '섹시한데'라며 짓궂은 말을 남기는 아저씨, '얘기하고 싶지 않는냐, 말 못하느냐'며 대화를 갈구하는 남성 등 다양한 군상이 등장한다.

야유, 스토킹, 직접적인 성희롱 등 놀리는 방식도 다양했다.

블리스는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동영상에 등장하는 남성들과 사전에 전혀 접촉하지 않았고, 그들의 행동을 그대로 담았다"고 소개했다.

10시간 동안 '희롱'을 당한 로버츠는 "웃고 있을 때나 그렇지 않을 때에나 늘 성희롱을 당했다"며 "흑인, 백인, 라틴계 남성 할 것 없이 모두 날 희롱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 동영상의 조회수는 28일 하루에만 100만 건을 훌쩍 넘었다.

동영상을 본 일부 시민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성희롱이 아니라 칭찬도 있었다며 불만을 드러냈지만 홀러백의 공동창업자인 에밀리 메이는 다른 의견을 내놨다.

그는 "이를 칭찬으로 보는 남자들은 보통 '멋진 남자로서 그저 당신이 아름답다는 걸 말하고 싶었을 뿐'이라고 생각하는데 듣는 여자의 처지에서는 그렇게 안 들린다"고 반박했다.
  • ‘10시간 108차례’…뉴욕 길거리 성희롱 동영상 화제
    • 입력 2014-10-30 08:50:49
    연합뉴스
지나가는 여성에게 간단한 인사만 건네도 성희롱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동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와 시사주간지 타임에 따르면, 길거리 성희롱 퇴치에 앞장서는 비영리 단체인 '홀러백'이 제작한 성희롱 실험 동영상이 인터넷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프로듀서 로브 블리스는 뉴욕에서 활동하는 배우 쇼새나 로버츠를 섭외해 성희롱과 관련한 실험 동영상을 만들었다.

셔츠 뒤에 '몰래카메라'를 숨긴 블리스는 청바지에 티셔츠를 입고 따라오는 로버츠를 앞에서 찍는 방식으로 미국 뉴욕 맨해튼 거리를 10시간이나 돌아다녔다.

얼마나 많은 남성이 로버츠에게 치근덕거리는지를 알아보려는 것이었는데, 로버츠는 10시간 동안 108차례나 희롱을 당했다.

동영상을 보면, 로버츠를 향해 '어이 아가씨'라고 부르는 남성부터 전화번호를 묻는 청년, 아무 말 없이 5분간이나 로버츠와 동행하는 남성, '섹시한데'라며 짓궂은 말을 남기는 아저씨, '얘기하고 싶지 않는냐, 말 못하느냐'며 대화를 갈구하는 남성 등 다양한 군상이 등장한다.

야유, 스토킹, 직접적인 성희롱 등 놀리는 방식도 다양했다.

블리스는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동영상에 등장하는 남성들과 사전에 전혀 접촉하지 않았고, 그들의 행동을 그대로 담았다"고 소개했다.

10시간 동안 '희롱'을 당한 로버츠는 "웃고 있을 때나 그렇지 않을 때에나 늘 성희롱을 당했다"며 "흑인, 백인, 라틴계 남성 할 것 없이 모두 날 희롱했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 동영상의 조회수는 28일 하루에만 100만 건을 훌쩍 넘었다.

동영상을 본 일부 시민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성희롱이 아니라 칭찬도 있었다며 불만을 드러냈지만 홀러백의 공동창업자인 에밀리 메이는 다른 의견을 내놨다.

그는 "이를 칭찬으로 보는 남자들은 보통 '멋진 남자로서 그저 당신이 아름답다는 걸 말하고 싶었을 뿐'이라고 생각하는데 듣는 여자의 처지에서는 그렇게 안 들린다"고 반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