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수도에서 ‘우버 택시’ 합법화
입력 2014.10.30 (11:02) 수정 2014.10.30 (11:1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에서도 논란을 빚고 있는 이른바 자가용 영업 택시인 우버의 영업이 미국 수도에서 합법화됐습니다.

다른 주로 더욱 확산되지 않을지 택시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워싱턴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대낮, 미 수도 워싱턴 DC 한복판에서 택시들의 경적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시 의회가 심의중인 자가용 영업 택시 즉 우버의 합법화를 막기 위한 반대 시위입니다.

하지만 미국 수도 워싱턴 DC 의회는 전체회의를 열어 우버의 합법화 법안을 압도적으로 통과시켰습니다.

<인터뷰> 뮤리엘 바우저(DC 시 의원) : "예를 들어, 제 지역구에 있는 이웃 주민이 차가 없을 경우 우버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따라서 21살 이상의 운전자가 보험과 검사 등 일정 조건만 충족하면 미국 수도에서 합법적으로 우버 영업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캘리포니아주와 콜로라도 주 등에 이어 우버 입법화에 탄력을 받은 셈입니다.

택시 기사들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운전 면허와 각종 장비 등 자신들은 많은 규제를 받는 반면 우버는 스마트 폰만 있으면 영업이 가능한 만큼 경쟁이 될 수 없다는 겁니다.

<녹취> 택시기사 : "우리는 규제를 많이 받습니다. 우리도 똑같은 규정을 적용받고 싶습니다."

미국에선 조지아 주 등에서 우버 영업을 반대하는 소송까지 제기됐고, 유럽 대도시에서도 우버 영업이 금지 판정을 받았습니다.

미국 수도에서까지 우버가 합법화되면서 다른 주로 확산되지 않을까 택시업계는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미 수도에서 ‘우버 택시’ 합법화
    • 입력 2014-10-30 11:05:56
    • 수정2014-10-30 11:18:32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한국에서도 논란을 빚고 있는 이른바 자가용 영업 택시인 우버의 영업이 미국 수도에서 합법화됐습니다.

다른 주로 더욱 확산되지 않을지 택시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워싱턴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대낮, 미 수도 워싱턴 DC 한복판에서 택시들의 경적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시 의회가 심의중인 자가용 영업 택시 즉 우버의 합법화를 막기 위한 반대 시위입니다.

하지만 미국 수도 워싱턴 DC 의회는 전체회의를 열어 우버의 합법화 법안을 압도적으로 통과시켰습니다.

<인터뷰> 뮤리엘 바우저(DC 시 의원) : "예를 들어, 제 지역구에 있는 이웃 주민이 차가 없을 경우 우버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따라서 21살 이상의 운전자가 보험과 검사 등 일정 조건만 충족하면 미국 수도에서 합법적으로 우버 영업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캘리포니아주와 콜로라도 주 등에 이어 우버 입법화에 탄력을 받은 셈입니다.

택시 기사들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운전 면허와 각종 장비 등 자신들은 많은 규제를 받는 반면 우버는 스마트 폰만 있으면 영업이 가능한 만큼 경쟁이 될 수 없다는 겁니다.

<녹취> 택시기사 : "우리는 규제를 많이 받습니다. 우리도 똑같은 규정을 적용받고 싶습니다."

미국에선 조지아 주 등에서 우버 영업을 반대하는 소송까지 제기됐고, 유럽 대도시에서도 우버 영업이 금지 판정을 받았습니다.

미국 수도에서까지 우버가 합법화되면서 다른 주로 확산되지 않을까 택시업계는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