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성공단 입주업체 경영난에 해산 신고서 제출
입력 2014.10.30 (12:00) 수정 2014.10.30 (13:01) 정치
개성공단에 입주한 우리 기업 한 곳이 경영난으로 사실상 폐업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시계 포장용 케이스 등을 생산하던 한 업체가 어제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에 해산 신고서를 제출했다며, 기업 해산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업체는 지난 2005년 개성공단에 입주해 북한 근로자 100여 명을 고용하고 있었으며, 연매출이 30만달어에서 70만 달러 수준으로 지난 2012년 이후 경영난을 겪어왔습니다.

이 업체는 지난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 사태 때 받은 경협보험금 10억 원을 반납하지 못한 상황입니다.

개성공단 입주업체가 문을 닫은 것은 지난 2009년 6월 이후 두 번째이고, 지난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 사태 이후로는 첫 사례입니다.
  • 개성공단 입주업체 경영난에 해산 신고서 제출
    • 입력 2014-10-30 12:00:46
    • 수정2014-10-30 13:01:45
    정치
개성공단에 입주한 우리 기업 한 곳이 경영난으로 사실상 폐업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시계 포장용 케이스 등을 생산하던 한 업체가 어제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에 해산 신고서를 제출했다며, 기업 해산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업체는 지난 2005년 개성공단에 입주해 북한 근로자 100여 명을 고용하고 있었으며, 연매출이 30만달어에서 70만 달러 수준으로 지난 2012년 이후 경영난을 겪어왔습니다.

이 업체는 지난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 사태 때 받은 경협보험금 10억 원을 반납하지 못한 상황입니다.

개성공단 입주업체가 문을 닫은 것은 지난 2009년 6월 이후 두 번째이고, 지난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 사태 이후로는 첫 사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