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덕수 전 STX회장 1심서 징역 6년 선고
입력 2014.10.30 (12:13) 수정 2014.10.30 (17:4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조 원대의 경제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강덕수 전 STX 그룹 회장이 1심에서 징역 6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홍석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는 오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강덕수 전 STX 그룹 회장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강 전 회장이 회계분식으로 금융기관에 큰 피해를 입혔고, 계열회사를 부당 지원해 회사에 거액의 피해를 입혔다며 이같이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8만 명에 이르는 STX조선해양 주주들이 분식된 재무재표를 신뢰해 주식을 보유했다가 결국 상장폐지돼 정상적으로 투자금을 회수할 방법이 없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강 전 회장이 개인의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점, 그리고 여러 사람이 강 전 회장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제출한 점 등을 고려해 양형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 전 회장은 2008년부터 4년여 동안 2조3천억 원대 분식회계를 통해 9천억 원대 사기 대출을 받고, 계열사 자금 2천841억 원을 개인 회사에 부당지원한 혐의 등으로 지난 4월 구속된 뒤 재판을 받아왔습니다.

한편 강 전 회장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홍모 전 STX조선해양 부회장은 징역 3년을 선고받았으며 나머지 STX 임원 4명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다만 STX 건설에 869억 원의 연대보증금을 제공해 회사를 피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이희범 전 STX 중공업.건설 회장은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강덕수 전 STX회장 1심서 징역 6년 선고
    • 입력 2014-10-30 12:14:04
    • 수정2014-10-30 17:49:57
    뉴스 12
<앵커 멘트>

2조 원대의 경제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강덕수 전 STX 그룹 회장이 1심에서 징역 6년의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홍석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는 오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강덕수 전 STX 그룹 회장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강 전 회장이 회계분식으로 금융기관에 큰 피해를 입혔고, 계열회사를 부당 지원해 회사에 거액의 피해를 입혔다며 이같이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8만 명에 이르는 STX조선해양 주주들이 분식된 재무재표를 신뢰해 주식을 보유했다가 결국 상장폐지돼 정상적으로 투자금을 회수할 방법이 없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재판부는 다만 강 전 회장이 개인의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점, 그리고 여러 사람이 강 전 회장의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제출한 점 등을 고려해 양형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 전 회장은 2008년부터 4년여 동안 2조3천억 원대 분식회계를 통해 9천억 원대 사기 대출을 받고, 계열사 자금 2천841억 원을 개인 회사에 부당지원한 혐의 등으로 지난 4월 구속된 뒤 재판을 받아왔습니다.

한편 강 전 회장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홍모 전 STX조선해양 부회장은 징역 3년을 선고받았으며 나머지 STX 임원 4명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다만 STX 건설에 869억 원의 연대보증금을 제공해 회사를 피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이희범 전 STX 중공업.건설 회장은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