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비상
국내 에볼라 발생하면 일본 치료제 공급 받기로
입력 2014.10.30 (14:22) 수정 2014.10.30 (22:22) 사회
정부는 국내에 에볼라가 발병하면 일본 후지필름이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아비간'을 공급 받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후지필름과 쥐 실험 등 임상시험단계에서 에볼라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된 '아비간'을 무상으로 공급받기로 합의하고, 계약 등 관련 절차를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이미 일본에서 신종플루 치료제로 승인을 얻은 '아비간'은 다른 시험단계 에볼라 치료제인 미국 '지맵'과 캐나다 'TKM-에볼라'에 비해 물량 확보가 쉽습니다.

후지필름은 현재 아비간 완제품 2만 명분과 제품 형태로 가공하지 않은 약 30만 명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다만 아비간을 국내에 미리 비축하지는 않고, 에볼라 환자가 발생할 경우 곧바로 공급받기로 했습니다.
  • 국내 에볼라 발생하면 일본 치료제 공급 받기로
    • 입력 2014-10-30 14:22:50
    • 수정2014-10-30 22:22:09
    사회
정부는 국내에 에볼라가 발병하면 일본 후지필름이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아비간'을 공급 받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후지필름과 쥐 실험 등 임상시험단계에서 에볼라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된 '아비간'을 무상으로 공급받기로 합의하고, 계약 등 관련 절차를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이미 일본에서 신종플루 치료제로 승인을 얻은 '아비간'은 다른 시험단계 에볼라 치료제인 미국 '지맵'과 캐나다 'TKM-에볼라'에 비해 물량 확보가 쉽습니다.

후지필름은 현재 아비간 완제품 2만 명분과 제품 형태로 가공하지 않은 약 30만 명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다만 아비간을 국내에 미리 비축하지는 않고, 에볼라 환자가 발생할 경우 곧바로 공급받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