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꽉 막힌 도로, 날아서 출퇴근?” 꿈이 현실로!
입력 2014.10.30 (17:10) Go!현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아침 출근길, 꽉 막힌 도로 위에서 "날아서 갈 수 있다면..." 이란 생각 많이들 하실 텐데요.

이제 곧 이 상상이 현실이 될 것 같습니다.

29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테크놀로지 컨퍼런스에서 첨단 자동차 '에어로 모빌(AeroMobil)' 30의 시제품이 공개됐습니다.

'에어로 모빌'은 차가 막히면 날개를 꺼내 하늘로 날았다가 다시 도로를 달리는 SF영화 속의 한 장면을 현실화한 자동차인데요.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해졌을까요? 비밀은 바로 가벼움입니다.

'에어로 모빌'은 무게가 경차의 절반 수준인 450㎏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또한 최장 700km의 비행이 가능한데요. 이는 프랑스 파리에서 독일 뮌헨까지 갈 수 있는 거리입니다.

날아서 출퇴근하는 상상, 이제 헛된 꿈만은 아닌 듯 싶습니다.

  • “꽉 막힌 도로, 날아서 출퇴근?” 꿈이 현실로!
    • 입력 2014-10-30 17:10:06
    Go!현장
아침 출근길, 꽉 막힌 도로 위에서 "날아서 갈 수 있다면..." 이란 생각 많이들 하실 텐데요.

이제 곧 이 상상이 현실이 될 것 같습니다.

29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테크놀로지 컨퍼런스에서 첨단 자동차 '에어로 모빌(AeroMobil)' 30의 시제품이 공개됐습니다.

'에어로 모빌'은 차가 막히면 날개를 꺼내 하늘로 날았다가 다시 도로를 달리는 SF영화 속의 한 장면을 현실화한 자동차인데요.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해졌을까요? 비밀은 바로 가벼움입니다.

'에어로 모빌'은 무게가 경차의 절반 수준인 450㎏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또한 최장 700km의 비행이 가능한데요. 이는 프랑스 파리에서 독일 뮌헨까지 갈 수 있는 거리입니다.

날아서 출퇴근하는 상상, 이제 헛된 꿈만은 아닌 듯 싶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