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무성 “국회 정개특위 구성해 선거구 논의해야”
입력 2014.10.30 (17:13) 정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헌법재판소가 국회의원 지역 선거구 획정 법조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국회 정치개혁특위 구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헌재의 결정에 따라 정개특위의 필요성이 생겼다"면서 "원내대표 간에 합의해 정개특위가 구성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헌재 판결은 법이라 수용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농촌지역은 인구가 줄고 도시로 나가고 있는데, 그 지역 자체는 역사가 굉장히 오래됐고 복잡한 지역적 특성과 역사적 배경을 갖고있다"며 "단순히 인구비율만 갖고 4개군이 하나인 지역을 5개로 만들면 지역관리가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대표는 또 선거구 획정은 퍼즐게임처럼 돼 있어서 한 지역을 여기 붙이면 다른 곳이 미달하는 도미노 게임이라며 "예민하고 어려운 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으로 획정 작업을 맡을 주체에 대해서는 "혁신위에서는 선거구 획정을 선관위에서 해야 한다고 안을 만들었고, 이는 의원총회와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정돼야 할 부분"이라며 "새정치민주연합에서도 선거구 획정은 예민하고 이해관계가 얽힌 부분이라 국회에서 하지 않는 게 좋다는 의견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 김무성 “국회 정개특위 구성해 선거구 논의해야”
    • 입력 2014-10-30 17:13:02
    정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헌법재판소가 국회의원 지역 선거구 획정 법조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국회 정치개혁특위 구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헌재의 결정에 따라 정개특위의 필요성이 생겼다"면서 "원내대표 간에 합의해 정개특위가 구성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표는 헌재 판결은 법이라 수용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도 "농촌지역은 인구가 줄고 도시로 나가고 있는데, 그 지역 자체는 역사가 굉장히 오래됐고 복잡한 지역적 특성과 역사적 배경을 갖고있다"며 "단순히 인구비율만 갖고 4개군이 하나인 지역을 5개로 만들면 지역관리가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대표는 또 선거구 획정은 퍼즐게임처럼 돼 있어서 한 지역을 여기 붙이면 다른 곳이 미달하는 도미노 게임이라며 "예민하고 어려운 부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으로 획정 작업을 맡을 주체에 대해서는 "혁신위에서는 선거구 획정을 선관위에서 해야 한다고 안을 만들었고, 이는 의원총회와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정돼야 할 부분"이라며 "새정치민주연합에서도 선거구 획정은 예민하고 이해관계가 얽힌 부분이라 국회에서 하지 않는 게 좋다는 의견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