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해진해운 임직원, 단원고 학생 생존 영상에 고개 떨궈
입력 2014.10.30 (17:26) 연합뉴스
세월호 승무원들에 대한 재판에서 법정을 울렸던 단원고 2학년 8반 학생들의 영상이 청해진해운 임직원 등의 재판에서도 상영됐다. 피고인들은 고개를 떨어뜨리거나 눈물을 훔쳤다.

광주지법 형사 13부(임정엽 부장판사)는 30일 청해진해운과 화물 하역업체 우련통운 임직원 등 11명에 대한 19회 공판을 열었다.

재판부는 청해진해운 해무팀장과 세월호의 또 다른 선장 신모씨에 대한 피고인 신문 뒤 피해자 진술을 들었다.

숨진 2학년 8반 학생의 어머니 고모씨는 "사고 후 14일 만에 싸늘한 주검이 돼 돌아온 아들은 한쪽 눈이 부어 있고 귀와 코에서 피가 흐르고, 피부가 벗겨져 왼손밖에 잡아주지 못했다"며 "명절에 받은 용돈을 주면서 아빠랑 영화보고, 찜질방 다녀오라 했던 내 아들은 이제 없다"고 울먹였다.

고씨는 "이렇게 짧은 생을 살 줄 알았다면 더 안아주고, 사랑해주고, 아껴줬을 텐데 사춘기 때 혼내고 화를 많이 내 너무 미안하다"며 "여기 계신 분(피고인)들도 가족끼리 사랑한다, 미안하다, 고맙다 표현하면서 살기를 부탁한다"고 오히려 피고인들에게 당부했다.

그동안 재판을 지켜봐 온 고씨는 "직함은 서로에게 떠넘기라고 있는 것이 아니라 최선을 다해 주어진 일을 하라는 의미"라며 "더는 미루지 말고 책임을 인정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어 피해자 가족의 요청으로 2학년 8반 학생 부모가 만든 영상이 법정에서 재생됐다.

학생들의 생존 당시 모습과 정부 합동분향소의 영정사진 등이 흘러나오자 피고인들은 모니터를 보다가도 고개를 떨어뜨렸다. 안경을 벗어 눈물을 훔치는 피고인도 있었다.
  • 청해진해운 임직원, 단원고 학생 생존 영상에 고개 떨궈
    • 입력 2014-10-30 17:26:22
    연합뉴스
세월호 승무원들에 대한 재판에서 법정을 울렸던 단원고 2학년 8반 학생들의 영상이 청해진해운 임직원 등의 재판에서도 상영됐다. 피고인들은 고개를 떨어뜨리거나 눈물을 훔쳤다.

광주지법 형사 13부(임정엽 부장판사)는 30일 청해진해운과 화물 하역업체 우련통운 임직원 등 11명에 대한 19회 공판을 열었다.

재판부는 청해진해운 해무팀장과 세월호의 또 다른 선장 신모씨에 대한 피고인 신문 뒤 피해자 진술을 들었다.

숨진 2학년 8반 학생의 어머니 고모씨는 "사고 후 14일 만에 싸늘한 주검이 돼 돌아온 아들은 한쪽 눈이 부어 있고 귀와 코에서 피가 흐르고, 피부가 벗겨져 왼손밖에 잡아주지 못했다"며 "명절에 받은 용돈을 주면서 아빠랑 영화보고, 찜질방 다녀오라 했던 내 아들은 이제 없다"고 울먹였다.

고씨는 "이렇게 짧은 생을 살 줄 알았다면 더 안아주고, 사랑해주고, 아껴줬을 텐데 사춘기 때 혼내고 화를 많이 내 너무 미안하다"며 "여기 계신 분(피고인)들도 가족끼리 사랑한다, 미안하다, 고맙다 표현하면서 살기를 부탁한다"고 오히려 피고인들에게 당부했다.

그동안 재판을 지켜봐 온 고씨는 "직함은 서로에게 떠넘기라고 있는 것이 아니라 최선을 다해 주어진 일을 하라는 의미"라며 "더는 미루지 말고 책임을 인정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어 피해자 가족의 요청으로 2학년 8반 학생 부모가 만든 영상이 법정에서 재생됐다.

학생들의 생존 당시 모습과 정부 합동분향소의 영정사진 등이 흘러나오자 피고인들은 모니터를 보다가도 고개를 떨어뜨렸다. 안경을 벗어 눈물을 훔치는 피고인도 있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