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홈쇼핑 청탁’ 신헌 전 롯데쇼핑 대표에 징역 5년 구형
입력 2014.10.30 (18:44) 사회
방송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납품업체로부터 금품을 받고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된 신헌 전 롯데쇼핑 대표에게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오늘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신 전 대표에게 징역 5년과 추징금 1억 천300만 원을 구형했습니다.

신 전 대표 측은 최후 진술에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 금품을 준 사람들은 모두 수십 년 전부터 친분이 있던 사람들로 부정한 청탁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신 전 대표는 부하직원과 짜고 공사대금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회삿돈 3억 원 가량을 횡령하고, 홈쇼핑 방송 청탁 등과 함께 납품업체 3곳에서 1억3천300만 원 등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신 전 대표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달 21일 열립니다.
  • 검찰, ‘홈쇼핑 청탁’ 신헌 전 롯데쇼핑 대표에 징역 5년 구형
    • 입력 2014-10-30 18:44:54
    사회
방송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납품업체로부터 금품을 받고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된 신헌 전 롯데쇼핑 대표에게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 심리로 오늘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신 전 대표에게 징역 5년과 추징금 1억 천300만 원을 구형했습니다.

신 전 대표 측은 최후 진술에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 금품을 준 사람들은 모두 수십 년 전부터 친분이 있던 사람들로 부정한 청탁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신 전 대표는 부하직원과 짜고 공사대금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회삿돈 3억 원 가량을 횡령하고, 홈쇼핑 방송 청탁 등과 함께 납품업체 3곳에서 1억3천300만 원 등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신 전 대표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달 21일 열립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