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노 알약’이 체내 순찰해 암세포 발견 신고
입력 2014.10.30 (21:41) 수정 2014.10.30 (22: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알약이 몸속을 돌면서 암 같은 질병을 발견하는 기술을 구글이 개발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알약을 먹는 것만으로 쉽게 암을 발견할 수 있을텐데요.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적혈구의 천 분의 1 크기의 나노 입자를 몸 속에 집어넣어 질병을 확인하는 기술을 미국 구글이 개발하기 시작했습니다.

나노 입자를 알약에 담아 복용하면, 입자들이 혈관을 타고 몸 속을 돌면서 암 같은 질병 세포가 가지고 있는 고유 물질을 감지해내는 겁니다.

이 질병 정보가 사용자의 휴대용 기기로 전송돼, 사용자가 확인할 수 있게 한다는 게 연구의 목표입니다.

이렇게 되면 암과 뇌졸중 등의 질병을 지금보다 훨씬 빠른 단계에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전망했습니다.

<녹취> 앤드류 콘라드(구글 연구팀) : "이 연구는 질병이 발생한 후가 아니라, 병이 생기기 전에 행동할 수 있게 해줍니다."

암 제거 수술이나 화학 치료를 이미 받은 적 있는 환자들도 재발을 감지하는데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기술이 실현 가능한지와 안전한가를 두고 의학계 안팎에선 벌써부터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인터뷰> 론 윈슬로(의학 전문가) : "식약청은 몸 속에 들어간 입자에게 어떤 일이 생길지 등에 대한 정보를 요구할 겁니다."

구글은 기술 개발에만 최소 5년 이상을 예상하고 있어 상용화까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나노 알약’이 체내 순찰해 암세포 발견 신고
    • 입력 2014-10-30 21:43:09
    • 수정2014-10-30 22:27:06
    뉴스 9
<앵커 멘트>

알약이 몸속을 돌면서 암 같은 질병을 발견하는 기술을 구글이 개발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알약을 먹는 것만으로 쉽게 암을 발견할 수 있을텐데요.

강푸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적혈구의 천 분의 1 크기의 나노 입자를 몸 속에 집어넣어 질병을 확인하는 기술을 미국 구글이 개발하기 시작했습니다.

나노 입자를 알약에 담아 복용하면, 입자들이 혈관을 타고 몸 속을 돌면서 암 같은 질병 세포가 가지고 있는 고유 물질을 감지해내는 겁니다.

이 질병 정보가 사용자의 휴대용 기기로 전송돼, 사용자가 확인할 수 있게 한다는 게 연구의 목표입니다.

이렇게 되면 암과 뇌졸중 등의 질병을 지금보다 훨씬 빠른 단계에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전망했습니다.

<녹취> 앤드류 콘라드(구글 연구팀) : "이 연구는 질병이 발생한 후가 아니라, 병이 생기기 전에 행동할 수 있게 해줍니다."

암 제거 수술이나 화학 치료를 이미 받은 적 있는 환자들도 재발을 감지하는데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기술이 실현 가능한지와 안전한가를 두고 의학계 안팎에선 벌써부터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인터뷰> 론 윈슬로(의학 전문가) : "식약청은 몸 속에 들어간 입자에게 어떤 일이 생길지 등에 대한 정보를 요구할 겁니다."

구글은 기술 개발에만 최소 5년 이상을 예상하고 있어 상용화까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