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故 신해철 사망’ 의료기록 분석 주력…내일 부검
입력 2014.11.02 (11:49) 수정 2014.11.02 (22:05) 방송·연예
고 신해철 씨의 사망경위를 조사 중인 경찰은 어제 병원에서 확보한 신 씨의 의료기록을 분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신 씨의 장협착 수술을 한 서울 모 병원과 응급 진료를 담당했던 서울아산병원의 진료기록부 등을 검토해 소환 대상과 일정을 정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서울아산병원의 의료기록에서, 신 씨가 이송됐을 당시 소장에 직경 1센티미터 크기의 천공이 뚫려 복부에 염증이 퍼져있던 사실 등을 확인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신 씨의 의료기록을 분석하는 데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이라며, 최종적으로 의사협회에 공식 자문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내일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맡겨 부검할 예정이며, 부검의의 1차 진단을 토대로 당시 의료진의 처치가 적절했는지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할 방침입니다.
  • 경찰, ‘故 신해철 사망’ 의료기록 분석 주력…내일 부검
    • 입력 2014-11-02 11:49:36
    • 수정2014-11-02 22:05:17
    방송·연예
고 신해철 씨의 사망경위를 조사 중인 경찰은 어제 병원에서 확보한 신 씨의 의료기록을 분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신 씨의 장협착 수술을 한 서울 모 병원과 응급 진료를 담당했던 서울아산병원의 진료기록부 등을 검토해 소환 대상과 일정을 정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서울아산병원의 의료기록에서, 신 씨가 이송됐을 당시 소장에 직경 1센티미터 크기의 천공이 뚫려 복부에 염증이 퍼져있던 사실 등을 확인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신 씨의 의료기록을 분석하는 데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이라며, 최종적으로 의사협회에 공식 자문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내일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맡겨 부검할 예정이며, 부검의의 1차 진단을 토대로 당시 의료진의 처치가 적절했는지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할 방침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