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에볼라 바이러스’ 확산 비상
에볼라 감염 유엔 직원 프랑스에서 격리 치료
입력 2014.11.02 (19:26) 수정 2014.11.02 (22:04) 국제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에 걸린 유엔 직원이 프랑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프랑스 라디오 유럽1이 보도했습니다.

프랑스 보건부는 현지시간으로 오늘, "시에라리온에서 근무하다가 에볼라에 걸린 유엔 직원을 프랑스로 안전하게 이송했다"고 밝혔습니다.

환자는 파리 인근 생 망데 육군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으로 지난 9월, 라이베리아에서 에볼라에 감염됐던 여성간호사도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완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에볼라 감염 유엔 직원 프랑스에서 격리 치료
    • 입력 2014-11-02 19:26:35
    • 수정2014-11-02 22:04:54
    국제
시에라리온에서 에볼라에 걸린 유엔 직원이 프랑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프랑스 라디오 유럽1이 보도했습니다.

프랑스 보건부는 현지시간으로 오늘, "시에라리온에서 근무하다가 에볼라에 걸린 유엔 직원을 프랑스로 안전하게 이송했다"고 밝혔습니다.

환자는 파리 인근 생 망데 육군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으로 지난 9월, 라이베리아에서 에볼라에 감염됐던 여성간호사도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완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