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CT 올림픽’ 부산 ITU 전권회의 내일 폐막
입력 2014.11.06 (05:51) 연합뉴스

전 세계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대표들이 모여 주요 글로벌 현안을 논의하고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2014 부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가 7일 오후 폐막한다.

지난달 20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ITU 전권회의는 7일 오후 4시 폐회식을 열고 약 3주간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다.

4년마다 열리는 ITU 전권회의는 ITU의 최고위 의사결정회의로, 이번에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됐다.

이번 전권회의에서는 세계 170여개국의 장·차관급 140여명을 포함한 정부대표단 3천여명이 참석, ITU 조직의 수장인 사무총장을 포함한 65개의 고위직과 이사국을 선출하고 각국에서 제안한 각종 의제들을 논의했다.

우리나라는 ITU 5대 고위 선출직 중 하나이자 ICT 관련 글로벌 표준화 작업을 총괄하는 표준화총국장 선거에서 이재섭 카이스트 IT융합연구소 연구위원이 튀니지와 터키 후보를 누르고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당선되는 영예를 안았다.

사무총장·차장이 주도하는 집행부 활동에 대한 감독, 예산 승인·결산 등 ITU 운영 전반에 관여하는 이사회 선출 투표에서 1989년 이후 7회 연속 이사국으로 진출하는 성과도 올렸다.

우리나라는 아울러 사물인터넷(IoT)을 광범위하게 활용하는데 모든 국가가 협력하는 내용의 'IoT 촉진', 2020년까지 전 세계를 인터넷망으로 연결하는 'Connect 2020' 등 이번 회의에서 제안한 의제들이 본회의 결의로 채택됨에 따라 ITU와 회원국들로 하여금 관련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토록 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이번 전권회의에서는 전 세계가 ICT를 이용해 에볼라에 적극 대응한다는 결의안, 지난 3월 발생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실종 사건을 계기로 항공기 운항 정보의 실시간 추적을 강화하는 내용의 결의안 등도 채택됐다.

폐회식은 각국 대표단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 준비 과정과 3주간 회의 내용·결과 등을 담은 영상 상영, 최양희 미래부 장관과 서병수 부산시장의 환송사, 하마둔 뚜레 ITU 사무총장과 민원기 전권회의 의장의 폐회사, 대표단의 마무리 발언 순으로 진행된다.

폐회식에 앞서 각국 대표들이 이번 회의에서 결의된 내용을 담은 최종의정서에 차례로 서명하는 행사도 열린다.

이번 ITU 전권회의를 이끈 민원기 의장은 "이번 회의 결과는 ICT 분야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과 능력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 ‘ICT 올림픽’ 부산 ITU 전권회의 내일 폐막
    • 입력 2014-11-06 05:51:12
    연합뉴스

전 세계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대표들이 모여 주요 글로벌 현안을 논의하고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2014 부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가 7일 오후 폐막한다.

지난달 20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ITU 전권회의는 7일 오후 4시 폐회식을 열고 약 3주간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다.

4년마다 열리는 ITU 전권회의는 ITU의 최고위 의사결정회의로, 이번에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됐다.

이번 전권회의에서는 세계 170여개국의 장·차관급 140여명을 포함한 정부대표단 3천여명이 참석, ITU 조직의 수장인 사무총장을 포함한 65개의 고위직과 이사국을 선출하고 각국에서 제안한 각종 의제들을 논의했다.

우리나라는 ITU 5대 고위 선출직 중 하나이자 ICT 관련 글로벌 표준화 작업을 총괄하는 표준화총국장 선거에서 이재섭 카이스트 IT융합연구소 연구위원이 튀니지와 터키 후보를 누르고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당선되는 영예를 안았다.

사무총장·차장이 주도하는 집행부 활동에 대한 감독, 예산 승인·결산 등 ITU 운영 전반에 관여하는 이사회 선출 투표에서 1989년 이후 7회 연속 이사국으로 진출하는 성과도 올렸다.

우리나라는 아울러 사물인터넷(IoT)을 광범위하게 활용하는데 모든 국가가 협력하는 내용의 'IoT 촉진', 2020년까지 전 세계를 인터넷망으로 연결하는 'Connect 2020' 등 이번 회의에서 제안한 의제들이 본회의 결의로 채택됨에 따라 ITU와 회원국들로 하여금 관련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토록 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이번 전권회의에서는 전 세계가 ICT를 이용해 에볼라에 적극 대응한다는 결의안, 지난 3월 발생한 말레이시아항공 여객기 실종 사건을 계기로 항공기 운항 정보의 실시간 추적을 강화하는 내용의 결의안 등도 채택됐다.

폐회식은 각국 대표단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 준비 과정과 3주간 회의 내용·결과 등을 담은 영상 상영, 최양희 미래부 장관과 서병수 부산시장의 환송사, 하마둔 뚜레 ITU 사무총장과 민원기 전권회의 의장의 폐회사, 대표단의 마무리 발언 순으로 진행된다.

폐회식에 앞서 각국 대표들이 이번 회의에서 결의된 내용을 담은 최종의정서에 차례로 서명하는 행사도 열린다.

이번 ITU 전권회의를 이끈 민원기 의장은 "이번 회의 결과는 ICT 분야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과 능력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