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차그룹 시총 32조 감소…2위 자리 ‘흔들’
입력 2014.11.06 (05:54) 연합뉴스
현대차의 주가 하락세가 계속되면서 현대차그룹의 기업가치도 최근 한 달여간 20% 이상 급감했다.

이에 따라 3위 SK그룹과 시가총액 격차가 급격히 좁혀지면서 그룹 순위에서도 3위로 밀려날 가능성마저 제기되고 있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11개 상장사의 시총은 전날 현재 114조2천88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현대차그룹 시총은 한전 부지 매입을 발표한 지난 9월 18일 이후 한달여만에 32조7천122조원, 22.25% 감소했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시총 3위인 SK그룹 15개 상장사의 시총은 93조886억원으로 0.83% 늘었다.

따라서 이 기간 양 그룹 시총 격차는 기존 54조6천749억원에서 21조1천998억원으로 절반 이하로 좁혀졌다.

앞으로 SK그룹 주가가 움직이지 않더라도 현대차그룹 주가가 18.55% 이상 떨어지면 SK그룹에 시총 기준 2위를 내주게 된다.

현대차는 최근 3년7개월간 지켜온 국내 기업 시총 2위 자리를 지난 4일 SK하이닉스에 빼앗긴 바 있다.

한전 부지 매입 발표 이후 현대차 시총은 30.73%(이하 우선주 제외) 급감했고 기아차와 현대모비스는 16.44%, 16.49% 각각 줄었다.

또한 현대건설(-29.25%), 현대위아(25.00%), 현대제철(20.53%)을 비롯해 11개 그룹 상장사 모두가 두 자릿수의 주가 하락을 겪었다.

SK그룹도 정유·화학 업종 부진의 여파로 SK이노베이션이 10.66%, SKC가 26.20% 각각 떨어졌다.

그러나 SK하이닉스(7.03%), SK C&C(9.40%), SK네트웍스(11.94%), SK가스(13.33%) 등 여타 업종 종목들이 상승하면서 정유·화학 계열사의 하락을 상쇄했다.

현대차는 신차 LF쏘나타의 판매 부진 등으로 내수시장 점유율을 수입차에 계속 내주는 가운데 한전 부지 고가 매입 논란을 일으켜 외국인 등 투자자들의 집중 매도 대상이 됐다.

게다가 최근 일본의 추가 양적완화에 따른 엔저로 인해 원·엔 환율이 6년여 만에 최저로 떨어져 경쟁력 약화 우려가 커지는 등 '설상가상'의 위기를 맞고 있어 현대차그룹이 2위 수성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 현대차그룹 시총 32조 감소…2위 자리 ‘흔들’
    • 입력 2014-11-06 05:54:25
    연합뉴스
현대차의 주가 하락세가 계속되면서 현대차그룹의 기업가치도 최근 한 달여간 20% 이상 급감했다.

이에 따라 3위 SK그룹과 시가총액 격차가 급격히 좁혀지면서 그룹 순위에서도 3위로 밀려날 가능성마저 제기되고 있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11개 상장사의 시총은 전날 현재 114조2천88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현대차그룹 시총은 한전 부지 매입을 발표한 지난 9월 18일 이후 한달여만에 32조7천122조원, 22.25% 감소했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시총 3위인 SK그룹 15개 상장사의 시총은 93조886억원으로 0.83% 늘었다.

따라서 이 기간 양 그룹 시총 격차는 기존 54조6천749억원에서 21조1천998억원으로 절반 이하로 좁혀졌다.

앞으로 SK그룹 주가가 움직이지 않더라도 현대차그룹 주가가 18.55% 이상 떨어지면 SK그룹에 시총 기준 2위를 내주게 된다.

현대차는 최근 3년7개월간 지켜온 국내 기업 시총 2위 자리를 지난 4일 SK하이닉스에 빼앗긴 바 있다.

한전 부지 매입 발표 이후 현대차 시총은 30.73%(이하 우선주 제외) 급감했고 기아차와 현대모비스는 16.44%, 16.49% 각각 줄었다.

또한 현대건설(-29.25%), 현대위아(25.00%), 현대제철(20.53%)을 비롯해 11개 그룹 상장사 모두가 두 자릿수의 주가 하락을 겪었다.

SK그룹도 정유·화학 업종 부진의 여파로 SK이노베이션이 10.66%, SKC가 26.20% 각각 떨어졌다.

그러나 SK하이닉스(7.03%), SK C&C(9.40%), SK네트웍스(11.94%), SK가스(13.33%) 등 여타 업종 종목들이 상승하면서 정유·화학 계열사의 하락을 상쇄했다.

현대차는 신차 LF쏘나타의 판매 부진 등으로 내수시장 점유율을 수입차에 계속 내주는 가운데 한전 부지 고가 매입 논란을 일으켜 외국인 등 투자자들의 집중 매도 대상이 됐다.

게다가 최근 일본의 추가 양적완화에 따른 엔저로 인해 원·엔 환율이 6년여 만에 최저로 떨어져 경쟁력 약화 우려가 커지는 등 '설상가상'의 위기를 맞고 있어 현대차그룹이 2위 수성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