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케네디가서 또 정치인…테드 케네디 주 상원의원 당선
입력 2014.11.06 (05:56) 연합뉴스
미국의 유명 정치가문인 케네디가(家)가 4일 (현지시간)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또 한 명의 정치인을 배출했다.

고(故) 에드워드 케네디 연방 상원의원의 아들이자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조카인 테드 케네디 주니어(53) 민주당 후보가 첫 공직선거에 출마해 코네티컷 주 상원의원으로 당선됐다고 미국 언론들이 5일 보도했다.

그는 2012년부터 케네디가의 정치적 고향인 매사추세츠 주에서 선친의 뒤를 이어 연방 상원의원에 도전하라는 권유를 받았지만, 스스로 주 상원을 택했다.

그리고 자신이 20년째 거주하는 코네티컷 주 브랜퍼드가 속한 주의 12선거구에서 출사표를 던졌다.

테드 케네디 주니어는 이번 선거에서 57%의 득표율로 43%를 얻은 브루스 윌슨 공화당 후보를 가볍게 제쳤다.

그는 "오늘날 정치 행위가 일어나는 곳은 주(州)의 입법기구"라며 "꽉 막힌 워싱턴 정가와 달리 주 입법기관에서는 주민들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주는 법안들을 더욱 적극적으로 통과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환경 전문 변호사인 그는 케네디 가문에서 정치할 인물로 꼽혔다.

가문의 후광에 더해 어린 시절 소아암을 극복한 점 등이 강인한 이미지를 만들어줬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그러나 이번 선거운동 기간 코네티컷 주 민주당으로부터 너무 많은 지원금을 받는다는 비판에 시달리기도 했다.

그의 동생인 패트릭 케네디는 16년간 로드아일랜드 주를 대표하는 연방 하원의원을 지내다 2011년 은퇴했다.

선친인 에드워드 케네디 의원은 케네디 전 대통령의 동생으로, 1962년부터 상원에 진출해 47년간 봉직하다 2009년 작고했다.
  • 케네디가서 또 정치인…테드 케네디 주 상원의원 당선
    • 입력 2014-11-06 05:56:42
    연합뉴스
미국의 유명 정치가문인 케네디가(家)가 4일 (현지시간)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또 한 명의 정치인을 배출했다.

고(故) 에드워드 케네디 연방 상원의원의 아들이자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조카인 테드 케네디 주니어(53) 민주당 후보가 첫 공직선거에 출마해 코네티컷 주 상원의원으로 당선됐다고 미국 언론들이 5일 보도했다.

그는 2012년부터 케네디가의 정치적 고향인 매사추세츠 주에서 선친의 뒤를 이어 연방 상원의원에 도전하라는 권유를 받았지만, 스스로 주 상원을 택했다.

그리고 자신이 20년째 거주하는 코네티컷 주 브랜퍼드가 속한 주의 12선거구에서 출사표를 던졌다.

테드 케네디 주니어는 이번 선거에서 57%의 득표율로 43%를 얻은 브루스 윌슨 공화당 후보를 가볍게 제쳤다.

그는 "오늘날 정치 행위가 일어나는 곳은 주(州)의 입법기구"라며 "꽉 막힌 워싱턴 정가와 달리 주 입법기관에서는 주민들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주는 법안들을 더욱 적극적으로 통과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환경 전문 변호사인 그는 케네디 가문에서 정치할 인물로 꼽혔다.

가문의 후광에 더해 어린 시절 소아암을 극복한 점 등이 강인한 이미지를 만들어줬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그러나 이번 선거운동 기간 코네티컷 주 민주당으로부터 너무 많은 지원금을 받는다는 비판에 시달리기도 했다.

그의 동생인 패트릭 케네디는 16년간 로드아일랜드 주를 대표하는 연방 하원의원을 지내다 2011년 은퇴했다.

선친인 에드워드 케네디 의원은 케네디 전 대통령의 동생으로, 1962년부터 상원에 진출해 47년간 봉직하다 2009년 작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