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능일 서울 지하철·버스 증편…수송 차량 대기
입력 2014.11.06 (06:09) 연합뉴스
서울시는 대입 수학능력시험일인 13일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 운행횟수를 늘리겠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우선 평소 오전 7시부터 9시까지인 지하철 집중 배차시간을 수험생의 이른 등교와 늦어진 직장인 출근시간대를 고려해 오전 6시부터 10시까지로 확대하고 지하철 운행을 총 38회 늘린다.

시내·마을버스는 오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출근시간대 최소 배차간격으로 운행하고, 오전 4시부터 낮 12시까지 개인택시 부제도 해제해 택시 약 1만 5천대를 추가 운행토록 한다.

시는 또 구청, 주민센터 민·관용 차량 800여 대를 수험장 부근 주요 지하철역, 버스정류소 등에 비상 대기시킨다.

수험생은 '수험생 무료 수송'이란 안내문이 붙은 차량을 타면 수험장까지 무료로 갈 수 있다.

시는 몸이 불편한 수험생도 편리하게 수험장에 갈 수 있도록 수능일 장애인콜택시 473대를 수험생에게 우선 배차하기로 했다. 예약은 전화(☎ 1588-4388)로 하면 된다.

아울러 등교 시간대 교통 혼잡을 방지하기 위해 시를 비롯한 25개 자치구와 공사 등 산하투자기관 직원의 출근을 평소보다 1시간 늦춘 오전 10시로 조정한다.

시는 조용하게 시험이 치러질 수 있게 소음 방지를 위한 지도·감독도 강화할 계획이며, 특히 영어 듣기 시험이 진행되는 오후 1시 10분부터 25분간은 굴착 등 공사 소음과 버스 등 차량 경적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의 경우 13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까지 221개 시험장에서 14만 3천여 명의 수험생이 수능시험에 응시한다.
  • 수능일 서울 지하철·버스 증편…수송 차량 대기
    • 입력 2014-11-06 06:09:23
    연합뉴스
서울시는 대입 수학능력시험일인 13일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 운행횟수를 늘리겠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우선 평소 오전 7시부터 9시까지인 지하철 집중 배차시간을 수험생의 이른 등교와 늦어진 직장인 출근시간대를 고려해 오전 6시부터 10시까지로 확대하고 지하철 운행을 총 38회 늘린다.

시내·마을버스는 오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출근시간대 최소 배차간격으로 운행하고, 오전 4시부터 낮 12시까지 개인택시 부제도 해제해 택시 약 1만 5천대를 추가 운행토록 한다.

시는 또 구청, 주민센터 민·관용 차량 800여 대를 수험장 부근 주요 지하철역, 버스정류소 등에 비상 대기시킨다.

수험생은 '수험생 무료 수송'이란 안내문이 붙은 차량을 타면 수험장까지 무료로 갈 수 있다.

시는 몸이 불편한 수험생도 편리하게 수험장에 갈 수 있도록 수능일 장애인콜택시 473대를 수험생에게 우선 배차하기로 했다. 예약은 전화(☎ 1588-4388)로 하면 된다.

아울러 등교 시간대 교통 혼잡을 방지하기 위해 시를 비롯한 25개 자치구와 공사 등 산하투자기관 직원의 출근을 평소보다 1시간 늦춘 오전 10시로 조정한다.

시는 조용하게 시험이 치러질 수 있게 소음 방지를 위한 지도·감독도 강화할 계획이며, 특히 영어 듣기 시험이 진행되는 오후 1시 10분부터 25분간은 굴착 등 공사 소음과 버스 등 차량 경적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의 경우 13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까지 221개 시험장에서 14만 3천여 명의 수험생이 수능시험에 응시한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