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이징 APEC 회의 개막…미·중 팽팽한 ‘신경전’
입력 2014.11.06 (06:16) 수정 2014.11.06 (06:4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베이징 APEC 회의가 공식 개막했습니다.

중국 주도의 아태 자유무역지대 추진을 놓고 미중 간 힘겨루기가 예상되는데요.

중일간에 첫 정상회담이 열릴지도 주목됩니다.

베이징 박정호 특파원입니다.

<앵커 멘트>

APEC 회원국의 고위급 회의를 시작으로 APEC 정상회의가 베이징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인터뷰> 왕서우원(중국 상무부 차관보) : "중국은 APEC이 아태 자유 무역구 추진에 협조와 지도적 역할을 해주기를 희망합니다."

내일 장관급 회담과 최고경영자 회담 등에 이어 다음 주초엔 박근혜 대통령과 오바마 미 대통령 등이 참가하는 정상회의가 열립니다.

시진핑 국가 주석은 이번 회의에서 중국 주도의 아시아-태평양 자유무역 지대 추진과 아시아 인프라 투자은행 설립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져 미국과의 팽팽한 신경전이 예상됩니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시진핑 주석과 아베 일본총리 사이에 첫 중일 정상 회담이 성사될 지도 주목됩니다.

중국 당국은 스모그 없는 회의를 위해 베이징에서 실시되고 있는 차량 홀짝제를 인근 허베이성과 텐진으로 확대했습니다.

또 베이징 시내 주요 시설에 무장 경찰을 배치하는 등 경계를 대폭 강화했습니다.

특히 막바지 협상이 진행중인 한중FTA, 자유무역 협정과 관련해 이번 정상회담에서 전격적인 타결 선언이 나올지 양국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 베이징 APEC 회의 개막…미·중 팽팽한 ‘신경전’
    • 입력 2014-11-06 06:17:51
    • 수정2014-11-06 06:48:5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베이징 APEC 회의가 공식 개막했습니다.

중국 주도의 아태 자유무역지대 추진을 놓고 미중 간 힘겨루기가 예상되는데요.

중일간에 첫 정상회담이 열릴지도 주목됩니다.

베이징 박정호 특파원입니다.

<앵커 멘트>

APEC 회원국의 고위급 회의를 시작으로 APEC 정상회의가 베이징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인터뷰> 왕서우원(중국 상무부 차관보) : "중국은 APEC이 아태 자유 무역구 추진에 협조와 지도적 역할을 해주기를 희망합니다."

내일 장관급 회담과 최고경영자 회담 등에 이어 다음 주초엔 박근혜 대통령과 오바마 미 대통령 등이 참가하는 정상회의가 열립니다.

시진핑 국가 주석은 이번 회의에서 중국 주도의 아시아-태평양 자유무역 지대 추진과 아시아 인프라 투자은행 설립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져 미국과의 팽팽한 신경전이 예상됩니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시진핑 주석과 아베 일본총리 사이에 첫 중일 정상 회담이 성사될 지도 주목됩니다.

중국 당국은 스모그 없는 회의를 위해 베이징에서 실시되고 있는 차량 홀짝제를 인근 허베이성과 텐진으로 확대했습니다.

또 베이징 시내 주요 시설에 무장 경찰을 배치하는 등 경계를 대폭 강화했습니다.

특히 막바지 협상이 진행중인 한중FTA, 자유무역 협정과 관련해 이번 정상회담에서 전격적인 타결 선언이 나올지 양국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박정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