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혜자,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내전의 땅에 서다
입력 2014.11.06 (07:48) 수정 2014.11.06 (09:15) 연합뉴스
KBS 1TV는 나눔프로그램 '2014 희망로드 대장정'을 오는 8일부터 5주간 매주 토요일 오후 5시40분에 방송한다.

1편 '김혜자,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내전의 땅에 서다'에서는 20년 넘게 아프리카에서 봉사활동을 펼쳐온 김혜자가 올해 처음 해외 미디어에 문호를 개방한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을 찾은 모습을 전한다.

1960년 프랑스로부터 해방된 후 계속 정치적으로 불안했던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은 최근 1년간 종교분쟁이 악화되면서 총인구 460만 명 중 내전 난민이 100만 명 가까이 발생했고, 긴급 구호가 필요한 인구는 125만 명에 달한다.

특히 난민의 60% 이상이 아이들로, 아이들은 굶주림과 가족을 잃은 슬픔을 동시에 겪고 있다.

김혜자는 "전쟁은 아무리 그럴싸한 명분을 붙여도 하면 안된다. 그 피해자는 어린 아이와 여자"라며 "전쟁이 일어나는 데 아무런 빌미도 제공하지 않은 아이들이 좋은 생각을 할 수 있도록, '세상이 이게 다가 아니란다' 알 수 있도록 우리가 도와야 한다"고 말한다.
  • 김혜자,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내전의 땅에 서다
    • 입력 2014-11-06 07:48:16
    • 수정2014-11-06 09:15:03
    연합뉴스
KBS 1TV는 나눔프로그램 '2014 희망로드 대장정'을 오는 8일부터 5주간 매주 토요일 오후 5시40분에 방송한다.

1편 '김혜자,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내전의 땅에 서다'에서는 20년 넘게 아프리카에서 봉사활동을 펼쳐온 김혜자가 올해 처음 해외 미디어에 문호를 개방한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을 찾은 모습을 전한다.

1960년 프랑스로부터 해방된 후 계속 정치적으로 불안했던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은 최근 1년간 종교분쟁이 악화되면서 총인구 460만 명 중 내전 난민이 100만 명 가까이 발생했고, 긴급 구호가 필요한 인구는 125만 명에 달한다.

특히 난민의 60% 이상이 아이들로, 아이들은 굶주림과 가족을 잃은 슬픔을 동시에 겪고 있다.

김혜자는 "전쟁은 아무리 그럴싸한 명분을 붙여도 하면 안된다. 그 피해자는 어린 아이와 여자"라며 "전쟁이 일어나는 데 아무런 빌미도 제공하지 않은 아이들이 좋은 생각을 할 수 있도록, '세상이 이게 다가 아니란다' 알 수 있도록 우리가 도와야 한다"고 말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