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메라 훔친 일 수영대표 “범인 아냐!” 발뺌
입력 2014.11.06 (08:30) 수정 2014.11.06 (11:37) 연합뉴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때 한국 기자의 카메라를 훔친 혐의로 약식기소돼 벌금을 낸 일본 수영선수 도미타 나오야(25)가 '범인은 40세 전후의 동양인'이라며 자신의 절도 행위를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일본 교도통신은 5일 "도미타가 자신은 카메라를 훔치지 않았고 누군가가 자신의 가방에 카메라를 넣었다고 말하면서 한국에서 재심 청구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도미타는 6일 나고야에서 이와 관련한 해명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도미타는 인천 아시안게임 기간인 9월 25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 동료의 경기를 응원하러 갔다가 한국 모 언론사 사진기자의 카메라를 훔친 혐의로 붙잡힌 뒤 약식기소돼 벌금 100만 원을 냈다.

그는 한국 경찰 수사에서 혐의를 시인했을 뿐 아니라 아오키 쓰요시 일본선수단장은 사건 당시 기자회견을 열고 "CCTV 화면을 통해 도미타가 카메라를 자신의 가방에 넣는 모습을 확인했다"며 사죄한 바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미타는 당시 40세가량의 동양인이 뒤에서 자신의 왼팔을 움켜잡고서는 그의 가방에 이상한 물건을 넣었다고 주장했다.

닛칸스포츠 등 일본신문은 도미타의 말을 인용해 "그 남자는 질은 녹색 바지를 입고 있었다"고 전했다.

도미타는 "해를 끼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 곧 그 자리를 떠났다"면서 선수촌으로 돌아가서야 가방에 든 것이 카메라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렌즈가 없었기 때문에 고장 난 것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일본으로 돌아갈 때 선수촌에 두고 가려 했다"고 덧붙였다.

한국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한 데 대해서는 "혐의를 받아들이면 형이 가벼워지고 문제가 심각해지지 않으리라 생각했다"면서 "다음날 수영 대표팀과 함께 귀국하지 않으면 일본올림픽위원회, 일본수영연맹, (소속사였던) 데상트와 많은 문제가 생긴다. 그것만은 정말 싫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7일 일본수영연맹은 2016년 3월 31일까지 도미타의 선수등록을 정지하는 징계안을 결정했고, 스포츠의류 제조업체 데상트는 "심각한 취업 규칙 위반"이라며 그를 해고했다.

도미타는 '카메라를 보는 순간 갖고 싶은 욕심이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서는 "절대 그렇게 말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아시안게임 기간에도 스즈키 다이치 일본수영연맹 회장과 아오키 선수단장에게 자신이 카메라를 훔치지 않았음을 이야기했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 카메라 훔친 일 수영대표 “범인 아냐!” 발뺌
    • 입력 2014-11-06 08:30:06
    • 수정2014-11-06 11:37:12
    연합뉴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때 한국 기자의 카메라를 훔친 혐의로 약식기소돼 벌금을 낸 일본 수영선수 도미타 나오야(25)가 '범인은 40세 전후의 동양인'이라며 자신의 절도 행위를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일본 교도통신은 5일 "도미타가 자신은 카메라를 훔치지 않았고 누군가가 자신의 가방에 카메라를 넣었다고 말하면서 한국에서 재심 청구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도미타는 6일 나고야에서 이와 관련한 해명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도미타는 인천 아시안게임 기간인 9월 25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 동료의 경기를 응원하러 갔다가 한국 모 언론사 사진기자의 카메라를 훔친 혐의로 붙잡힌 뒤 약식기소돼 벌금 100만 원을 냈다.

그는 한국 경찰 수사에서 혐의를 시인했을 뿐 아니라 아오키 쓰요시 일본선수단장은 사건 당시 기자회견을 열고 "CCTV 화면을 통해 도미타가 카메라를 자신의 가방에 넣는 모습을 확인했다"며 사죄한 바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미타는 당시 40세가량의 동양인이 뒤에서 자신의 왼팔을 움켜잡고서는 그의 가방에 이상한 물건을 넣었다고 주장했다.

닛칸스포츠 등 일본신문은 도미타의 말을 인용해 "그 남자는 질은 녹색 바지를 입고 있었다"고 전했다.

도미타는 "해를 끼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에 곧 그 자리를 떠났다"면서 선수촌으로 돌아가서야 가방에 든 것이 카메라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렌즈가 없었기 때문에 고장 난 것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일본으로 돌아갈 때 선수촌에 두고 가려 했다"고 덧붙였다.

한국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한 데 대해서는 "혐의를 받아들이면 형이 가벼워지고 문제가 심각해지지 않으리라 생각했다"면서 "다음날 수영 대표팀과 함께 귀국하지 않으면 일본올림픽위원회, 일본수영연맹, (소속사였던) 데상트와 많은 문제가 생긴다. 그것만은 정말 싫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7일 일본수영연맹은 2016년 3월 31일까지 도미타의 선수등록을 정지하는 징계안을 결정했고, 스포츠의류 제조업체 데상트는 "심각한 취업 규칙 위반"이라며 그를 해고했다.

도미타는 '카메라를 보는 순간 갖고 싶은 욕심이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서는 "절대 그렇게 말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아시안게임 기간에도 스즈키 다이치 일본수영연맹 회장과 아오키 선수단장에게 자신이 카메라를 훔치지 않았음을 이야기했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