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공무원연금 개혁 미룰 수 없어…집단 행동 자제”
입력 2014.11.06 (09:57) 수정 2014.11.06 (19:11) 정치
정홍원 국무총리가 공무원연금 개혁을 더 이상 미룰 수 없으며 공무원들이 집단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는 내용의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담화에서 "공무원 연금 개혁을 미루기에는 상황이 너무 절박하고 국민의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도 높다"며 연금 개혁에 협력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정 총리는 "공무원 연금 제도를 이대로 두면 향후 20년 간 재정적자가 2백 조 원에 이르고, 10년 후에는 한 해 10조 원, 20년 후에는 17조 원에 달하는 적자를 국민 혈세로 충당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공무원 연금 개시 연령도 국민연금 65세보다 5년이 빠르다며 다른 연금과의 형평성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총리는 국가의 미래를 위해 공무원 연금개혁의 과감할 결단을 내릴 때라며, 대신 승진기회 확대 등 처우와 근무 여건을 개선하는 데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공무원의 집단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며, 공무원들이 대승적 차원에서 연금개혁에 협력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 정 총리 “공무원연금 개혁 미룰 수 없어…집단 행동 자제”
    • 입력 2014-11-06 09:57:34
    • 수정2014-11-06 19:11:17
    정치
정홍원 국무총리가 공무원연금 개혁을 더 이상 미룰 수 없으며 공무원들이 집단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는 내용의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담화에서 "공무원 연금 개혁을 미루기에는 상황이 너무 절박하고 국민의 우려와 비판의 목소리도 높다"며 연금 개혁에 협력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정 총리는 "공무원 연금 제도를 이대로 두면 향후 20년 간 재정적자가 2백 조 원에 이르고, 10년 후에는 한 해 10조 원, 20년 후에는 17조 원에 달하는 적자를 국민 혈세로 충당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공무원 연금 개시 연령도 국민연금 65세보다 5년이 빠르다며 다른 연금과의 형평성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총리는 국가의 미래를 위해 공무원 연금개혁의 과감할 결단을 내릴 때라며, 대신 승진기회 확대 등 처우와 근무 여건을 개선하는 데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공무원의 집단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며, 공무원들이 대승적 차원에서 연금개혁에 협력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