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롯데 구단 최하진 사장·배재후 단장 ‘사의’
입력 2014.11.06 (11:14) 수정 2014.11.06 (20:53) 연합뉴스
폐쇄회로(CC) TV 사찰 논란의 실질적 책임자로 지목된 최하진(54) 롯데 자이언츠 사장과 이를 알고도 묵인한 것으로 알려진 배재후(54) 롯데 단장이 공식 사퇴했다.

롯데 측은 6일 "최 사장과 배 단장이 각각 오늘 오후와 어제 오후에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최 사장은 구단을 통해 "프런트 수장으로서 최근 안팎으로 발생한 모든 문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면서 "팬 여러분께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배 단장은 "최근 불미스런 사건으로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팀의 단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한다"면서 "팬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새 감독 선임을 앞두고 극심한 내홍을 겪은 롯데는 선수단이 원정 다닐 때 묵는 숙소 호텔 측으로부터 CCTV 자료를 받아 소속 선수들을 사찰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야구계는 물론 사회적으로도 큰 파장을 낳았다.

'롯데 사태'는 정치권으로까지 논란이 비화됐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전날 롯데 선수들에 대한 구단 측의 사찰이 사실이라는 문건을 공개하면서 롯데의 '민낯'은 백일하에 드러났다.

최 사장은 이에 대해 "CCTV 감시를 지시한 것은 맞지만, 프런트 직원과 감독, 코치들에게 CCTV 감시를 선수들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고 해명했으나 들끓는 롯데 팬심을 잠재울 수는 없었다.

화난 롯데 팬들은 같은 날 저녁 부산 사직구장 앞에서 1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집회를 열고 롯데 자이언츠 프런트 운영진의 퇴진을 요구했다.

이들은 "프런트가 책임은 회피하면서 각종 분란만 일으키고 있다"면서 "책임·능력·상식이 없는 '3무' 프런트는 물러나고 자이언츠를 부산시민에게 돌려달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야구단 운영에 절대적인 존재인 팬들까지 등을 돌리자 결국 최 사장은 더는 버티지 못하고 대표이사직을 떠났다.

CCTV 사찰을 알고도 이에 협조 또는 묵인한 것으로 알려진 배 단장까지 결국 옷을 벗음에 따라 롯데는 구단 수뇌부가 한꺼번에 물러나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됐다.
  • 롯데 구단 최하진 사장·배재후 단장 ‘사의’
    • 입력 2014-11-06 11:14:46
    • 수정2014-11-06 20:53:04
    연합뉴스
폐쇄회로(CC) TV 사찰 논란의 실질적 책임자로 지목된 최하진(54) 롯데 자이언츠 사장과 이를 알고도 묵인한 것으로 알려진 배재후(54) 롯데 단장이 공식 사퇴했다.

롯데 측은 6일 "최 사장과 배 단장이 각각 오늘 오후와 어제 오후에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최 사장은 구단을 통해 "프런트 수장으로서 최근 안팎으로 발생한 모든 문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면서 "팬 여러분께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배 단장은 "최근 불미스런 사건으로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팀의 단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한다"면서 "팬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새 감독 선임을 앞두고 극심한 내홍을 겪은 롯데는 선수단이 원정 다닐 때 묵는 숙소 호텔 측으로부터 CCTV 자료를 받아 소속 선수들을 사찰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야구계는 물론 사회적으로도 큰 파장을 낳았다.

'롯데 사태'는 정치권으로까지 논란이 비화됐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전날 롯데 선수들에 대한 구단 측의 사찰이 사실이라는 문건을 공개하면서 롯데의 '민낯'은 백일하에 드러났다.

최 사장은 이에 대해 "CCTV 감시를 지시한 것은 맞지만, 프런트 직원과 감독, 코치들에게 CCTV 감시를 선수들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고 해명했으나 들끓는 롯데 팬심을 잠재울 수는 없었다.

화난 롯데 팬들은 같은 날 저녁 부산 사직구장 앞에서 1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집회를 열고 롯데 자이언츠 프런트 운영진의 퇴진을 요구했다.

이들은 "프런트가 책임은 회피하면서 각종 분란만 일으키고 있다"면서 "책임·능력·상식이 없는 '3무' 프런트는 물러나고 자이언츠를 부산시민에게 돌려달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야구단 운영에 절대적인 존재인 팬들까지 등을 돌리자 결국 최 사장은 더는 버티지 못하고 대표이사직을 떠났다.

CCTV 사찰을 알고도 이에 협조 또는 묵인한 것으로 알려진 배 단장까지 결국 옷을 벗음에 따라 롯데는 구단 수뇌부가 한꺼번에 물러나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