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공금 2억 횡령’ 물리치료사협회 압수수색
입력 2014.11.06 (11:25) 수정 2014.11.06 (18:31) 사회
서울중앙지검 특수 4부는 오늘 대한물리치료사협회의 자금 횡령 의혹 등과 관련해 서울 성동구의 협회 사무실과 임원 자택 등 5,6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검찰은 협회비 2억 천여만 원이 비정상적으로 빠져나갔다는 내용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했고, 계좌추적 등을 통해 임원들이 협회비를 개인적으로 사용한 정황을 일부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오늘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지난해 횡령 사고 등으로 중도 사퇴했던 김 모 전 협회장 등 임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물리치료사협회가 그동안 '의료기사법 개정안'을 추진해 온 만큼 협회비가 입법 로비 등에 쓰인 단서가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현재 국회에 계류된 '의료기사법 개정안' 5건 가운데 지난해 6월 야당의원 12명이 발의한 개정안은 의료기사가 의사의 지도·감독이 아닌 '처방'을 받아 업무를 할 수 있는 내용입니다.

의사 단체들은 이 개정안에 따라 의료기사가 단독으로 개원할 우려가 있다며 반대해왔습니다.
  • 검찰, ‘공금 2억 횡령’ 물리치료사협회 압수수색
    • 입력 2014-11-06 11:25:37
    • 수정2014-11-06 18:31:11
    사회
서울중앙지검 특수 4부는 오늘 대한물리치료사협회의 자금 횡령 의혹 등과 관련해 서울 성동구의 협회 사무실과 임원 자택 등 5,6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검찰은 협회비 2억 천여만 원이 비정상적으로 빠져나갔다는 내용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했고, 계좌추적 등을 통해 임원들이 협회비를 개인적으로 사용한 정황을 일부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오늘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지난해 횡령 사고 등으로 중도 사퇴했던 김 모 전 협회장 등 임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물리치료사협회가 그동안 '의료기사법 개정안'을 추진해 온 만큼 협회비가 입법 로비 등에 쓰인 단서가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현재 국회에 계류된 '의료기사법 개정안' 5건 가운데 지난해 6월 야당의원 12명이 발의한 개정안은 의료기사가 의사의 지도·감독이 아닌 '처방'을 받아 업무를 할 수 있는 내용입니다.

의사 단체들은 이 개정안에 따라 의료기사가 단독으로 개원할 우려가 있다며 반대해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