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용자별 알맞은 휴대전화와 요금제는?
입력 2014.11.06 (12:36) 수정 2014.11.06 (12: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휴대전화 보조금을 차별 없이 지원한다는 취지로 이른바 단통법이 시행된 지 한 달이 훌쩍 넘었지만, 시장의 혼란은 여전합니다.

사용자 행태별로 알맞은 휴대전화 구매 요령과 요금제 선택법은 무엇인지 모은희 기자가 정리해 봤습니다.

<리포트>

단통법 시행 이후 휴대전화 가격이 전보다 훨씬 높아졌다고 느끼는 소비자들이 많습니다.

<녹취> "소비자 부담을 줄이려고 만든 것 같은데 오히려 비싸지고."

<녹취> "지원을 안 해주는데, 너무 비싸게 팔아요."

"지금 휴대전화 구입이 필요한 사람이라면, 어떻게 사야 좋을까. 한 50대 주부가 상담을 받아봤습니다.

<인터뷰> 이정숙(주부) : "전화 통화 별로 사용하지 않아요. 오는 전화만 받는 편이고요. 요즘 절약하려고 많이 (사용량을) 줄였습니다."

<인터뷰> 안규홍(휴대전화 대리점 운영) : "높은 요금제인 10만 원짜리를 쓰는 경우 단말기 지원금을 최대 3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는데 그렇게 되면 요금에 대한 부담이 커지게 되겠죠."

스마트폰 사용량이 많지 않고, 최신 기종에 연연하지 않는 주부나 중장년층이라면 출시된 지 1년 이상 된 구모델에 눈을 돌려봄직 합니다.

<인터뷰> 안규홍(휴대전화 대리점 운영) : "예를 들어 갤럭시 S4 모델의 경우 출시 당시에 90만 원이었던 출고가가 지금 현재 60만 원 대로 형성되어 있고, 여기에 추가적으로 요금제에 따라 (최대) 30만 원 정도의 (지원금)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구매하실 때 고려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최신 스마트폰 기종에 민감한 젊은 층의 경우 판매점 지원금이 많은 곳을 찾아 발품을 팔기도 하지만, 체감 비용이 워낙 높아 공동구매나 해외 직접 구매를 하는 경우가 크게 늘었습니다.

<인터뷰> 김가은(대학생) : "(직구는) 싸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인데 국내에 없는 제품도 사용할 수 있어서요."

해외 직구는 국내가의 40~70% 가격으로 최신 휴대전화를 살 수 있지만, 환불이나 AS가 어려울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인터뷰> 정지연 센터장(서울전자상거래센터) : "부품 수급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에는 A/S를 국내에서 받기 어려운 경우들이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을 충분히 고려해야 합니다."

통신요금제를 조정해 가계 부담을 줄이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초등학생이나 중장년층처럼 통화량이 적은 사람의 경우 저렴한 알뜰폰이 인기입니다.

<녹취> (100분도 안 써요. 받기만 하니까.) "그러면 고객님, 한 달에 3천 원 내시면서 무료통화 50분, 문자 50건 하면 한 달에 3,300원밖에 안 내요."

기본료 0원부터 시작하는 알뜰폰 요금제는 휴대전화 종류와 관계 없이 가입이 가능합니다.

<인터뷰> 김성택 사무관(우정사업본부 정책팀) : "알뜰폰은 휴대전화기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요금제를 말하는 것인데요. 현재 사용하고 있거나 보관 중인 휴대전화로 알뜰폰 요금제에 가입한 후 유심 칩만 교체하시면 알뜰폰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한 달 6만 원대 이상의 비싼 요금제를 주로 사용하는 직장인들은 통신요금정보 사이트에서 나에게 맞는 요금제를 찾아보는 게 좋습니다. 미환급액 확인도 가능합니다.

<인터뷰> 송철 팀장(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 "스마트 초이스'의 대표적인 서비스로는 자신에게 적합한 요금제를 찾아주는 요금제 추천 서비스가 있습니다. 월 평균 음성통화량, 데이터 사용량 등을 조회 후 입력하면 자기 자신에게 가장 유리한 요금제를 추천해주는 서비스입니다."

단통법 혼란이 계속되는 상황, 소비자들의 똑똑한 소비와 현명한 판단이 필요한 때입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사용자별 알맞은 휴대전화와 요금제는?
    • 입력 2014-11-06 12:41:01
    • 수정2014-11-06 12:58:17
    뉴스 12
<앵커 멘트>

휴대전화 보조금을 차별 없이 지원한다는 취지로 이른바 단통법이 시행된 지 한 달이 훌쩍 넘었지만, 시장의 혼란은 여전합니다.

사용자 행태별로 알맞은 휴대전화 구매 요령과 요금제 선택법은 무엇인지 모은희 기자가 정리해 봤습니다.

<리포트>

단통법 시행 이후 휴대전화 가격이 전보다 훨씬 높아졌다고 느끼는 소비자들이 많습니다.

<녹취> "소비자 부담을 줄이려고 만든 것 같은데 오히려 비싸지고."

<녹취> "지원을 안 해주는데, 너무 비싸게 팔아요."

"지금 휴대전화 구입이 필요한 사람이라면, 어떻게 사야 좋을까. 한 50대 주부가 상담을 받아봤습니다.

<인터뷰> 이정숙(주부) : "전화 통화 별로 사용하지 않아요. 오는 전화만 받는 편이고요. 요즘 절약하려고 많이 (사용량을) 줄였습니다."

<인터뷰> 안규홍(휴대전화 대리점 운영) : "높은 요금제인 10만 원짜리를 쓰는 경우 단말기 지원금을 최대 3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는데 그렇게 되면 요금에 대한 부담이 커지게 되겠죠."

스마트폰 사용량이 많지 않고, 최신 기종에 연연하지 않는 주부나 중장년층이라면 출시된 지 1년 이상 된 구모델에 눈을 돌려봄직 합니다.

<인터뷰> 안규홍(휴대전화 대리점 운영) : "예를 들어 갤럭시 S4 모델의 경우 출시 당시에 90만 원이었던 출고가가 지금 현재 60만 원 대로 형성되어 있고, 여기에 추가적으로 요금제에 따라 (최대) 30만 원 정도의 (지원금)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구매하실 때 고려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최신 스마트폰 기종에 민감한 젊은 층의 경우 판매점 지원금이 많은 곳을 찾아 발품을 팔기도 하지만, 체감 비용이 워낙 높아 공동구매나 해외 직접 구매를 하는 경우가 크게 늘었습니다.

<인터뷰> 김가은(대학생) : "(직구는) 싸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인데 국내에 없는 제품도 사용할 수 있어서요."

해외 직구는 국내가의 40~70% 가격으로 최신 휴대전화를 살 수 있지만, 환불이나 AS가 어려울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인터뷰> 정지연 센터장(서울전자상거래센터) : "부품 수급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에는 A/S를 국내에서 받기 어려운 경우들이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들을 충분히 고려해야 합니다."

통신요금제를 조정해 가계 부담을 줄이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초등학생이나 중장년층처럼 통화량이 적은 사람의 경우 저렴한 알뜰폰이 인기입니다.

<녹취> (100분도 안 써요. 받기만 하니까.) "그러면 고객님, 한 달에 3천 원 내시면서 무료통화 50분, 문자 50건 하면 한 달에 3,300원밖에 안 내요."

기본료 0원부터 시작하는 알뜰폰 요금제는 휴대전화 종류와 관계 없이 가입이 가능합니다.

<인터뷰> 김성택 사무관(우정사업본부 정책팀) : "알뜰폰은 휴대전화기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요금제를 말하는 것인데요. 현재 사용하고 있거나 보관 중인 휴대전화로 알뜰폰 요금제에 가입한 후 유심 칩만 교체하시면 알뜰폰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한 달 6만 원대 이상의 비싼 요금제를 주로 사용하는 직장인들은 통신요금정보 사이트에서 나에게 맞는 요금제를 찾아보는 게 좋습니다. 미환급액 확인도 가능합니다.

<인터뷰> 송철 팀장(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 "스마트 초이스'의 대표적인 서비스로는 자신에게 적합한 요금제를 찾아주는 요금제 추천 서비스가 있습니다. 월 평균 음성통화량, 데이터 사용량 등을 조회 후 입력하면 자기 자신에게 가장 유리한 요금제를 추천해주는 서비스입니다."

단통법 혼란이 계속되는 상황, 소비자들의 똑똑한 소비와 현명한 판단이 필요한 때입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