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수령 주식 624억 원 ‘주인 찾았다’
입력 2014.11.06 (13:53) 연합뉴스
한국예탁결제원·KB국민은행·하나은행은 미수령 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을 통해 주주 2천100여명에게 5천500만 주, 624억원 어치를 찾아줬다고 6일 밝혔다.

이들 증권예탁대행기관 3사가 지난 한 달 동안 공동으로 캠페인을 벌인 결과, 전체 미수령 주식 3천314억원 어치의 약 19%가 주인에 돌아갔다.

3사는 이번 캠페인을 위해 안전행정부의 협조를 얻어 미수령 주식 소유자의 실주소지를 파악하여 주주에게 안내문을 발송하기도 했다.

이처럼 민간·정부·공공 부문이 협력해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이번 캠페인이 안행부의 '정부 3.0' 실천 모범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고 3사는 설명했다.

앞으로도 주주들은 예탁원 홈페이지(www.ksd.or.kr)의 '주식찾기' 서비스를 통해 언제든지 미수령 주식 보유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신분증 등을 지참해 해당 회사를 찾아가면 미수령 주식을 받을 수 있다.
  • 미수령 주식 624억 원 ‘주인 찾았다’
    • 입력 2014-11-06 13:53:30
    연합뉴스
한국예탁결제원·KB국민은행·하나은행은 미수령 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을 통해 주주 2천100여명에게 5천500만 주, 624억원 어치를 찾아줬다고 6일 밝혔다.

이들 증권예탁대행기관 3사가 지난 한 달 동안 공동으로 캠페인을 벌인 결과, 전체 미수령 주식 3천314억원 어치의 약 19%가 주인에 돌아갔다.

3사는 이번 캠페인을 위해 안전행정부의 협조를 얻어 미수령 주식 소유자의 실주소지를 파악하여 주주에게 안내문을 발송하기도 했다.

이처럼 민간·정부·공공 부문이 협력해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이번 캠페인이 안행부의 '정부 3.0' 실천 모범사례로 선정되기도 했다고 3사는 설명했다.

앞으로도 주주들은 예탁원 홈페이지(www.ksd.or.kr)의 '주식찾기' 서비스를 통해 언제든지 미수령 주식 보유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신분증 등을 지참해 해당 회사를 찾아가면 미수령 주식을 받을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