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사정 칼날에 장·차관급 빈자리 ‘수두룩’
입력 2014.11.06 (13:58) 연합뉴스
중국 당국의 반(反)부패 활동 강화로 낙마하는 고위 간부가 속출해 곳곳에서 장·차관급 직위의 공백이 나타나고 있다고 인민망(人民網)이 6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2012년 말 시진핑(習近平) 지도부 출범 이후 부패와 연루돼 낙마한 성부급(省部級·장 차관급에 해당) 간부가 54명에 달하며 이들 대부분은 재임 중 직위를 박탈당해 현재도 최소 9개의 성부급 직위가 비어 있다고 전했다.

특히 공석이 된 자리 가운데 의회 격인 인민대표대회(인대)와 정치 자문기구인 정치협상회의(정협)의 고위직은 절차상 보통 1년에 한 차례 열리는 해당 기구의 전체회의 선거를 거쳐 선출되는 탓에 공백이 길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쓰촨성 정협 주석직은 지난 1월 리충시(李崇禧) 당시 주석이 비리 혐의로 사정 당국의 조사를 받으면서 해임되고 나서 현재까지 10개월째 비어 있다.

중앙당교 장시셴(張希賢) 교수는 "올해 초 쓰촨성 정협 주석직이 공석이 되고 마침 보름 뒤에 성 정협 회의가 열렸지만, 주석의 낙마가 갑작스럽게 벌어진 사태여서 적합한 후보자를 찾고 선거를 준비할 시간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현재 공석인 전국인민대표대회 환경·자원보호위원회 부주임, 랴오닝성 정협 부주석, 허난성 인대 상무위원회 부주임과 같은 다른 성부급 직위들도 절차상 선거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공백이 길어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 국가행정학원 상무부원장, 하이난성 상무부성장 등 다른 공석들도 전체 31개 성·자치구·직할시의 고위직 숫자에 차이가 있어 수시 인사이동에 한계가 있으며, 성급 행정구역의 인대, 정협 회의가 열리기 전까지는 낙마한 고위 간부들의 자리가 계속 비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에서는 현 지도부 출범 이후 공직기강 확립과 근검·절약 풍조 조성을 위해 도입한 '8항 규정'을 위반해 처벌받은 공직자수가 총 7만 4천여 명에 이른다.
  • 중국, 사정 칼날에 장·차관급 빈자리 ‘수두룩’
    • 입력 2014-11-06 13:58:29
    연합뉴스
중국 당국의 반(反)부패 활동 강화로 낙마하는 고위 간부가 속출해 곳곳에서 장·차관급 직위의 공백이 나타나고 있다고 인민망(人民網)이 6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2012년 말 시진핑(習近平) 지도부 출범 이후 부패와 연루돼 낙마한 성부급(省部級·장 차관급에 해당) 간부가 54명에 달하며 이들 대부분은 재임 중 직위를 박탈당해 현재도 최소 9개의 성부급 직위가 비어 있다고 전했다.

특히 공석이 된 자리 가운데 의회 격인 인민대표대회(인대)와 정치 자문기구인 정치협상회의(정협)의 고위직은 절차상 보통 1년에 한 차례 열리는 해당 기구의 전체회의 선거를 거쳐 선출되는 탓에 공백이 길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쓰촨성 정협 주석직은 지난 1월 리충시(李崇禧) 당시 주석이 비리 혐의로 사정 당국의 조사를 받으면서 해임되고 나서 현재까지 10개월째 비어 있다.

중앙당교 장시셴(張希賢) 교수는 "올해 초 쓰촨성 정협 주석직이 공석이 되고 마침 보름 뒤에 성 정협 회의가 열렸지만, 주석의 낙마가 갑작스럽게 벌어진 사태여서 적합한 후보자를 찾고 선거를 준비할 시간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현재 공석인 전국인민대표대회 환경·자원보호위원회 부주임, 랴오닝성 정협 부주석, 허난성 인대 상무위원회 부주임과 같은 다른 성부급 직위들도 절차상 선거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공백이 길어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 국가행정학원 상무부원장, 하이난성 상무부성장 등 다른 공석들도 전체 31개 성·자치구·직할시의 고위직 숫자에 차이가 있어 수시 인사이동에 한계가 있으며, 성급 행정구역의 인대, 정협 회의가 열리기 전까지는 낙마한 고위 간부들의 자리가 계속 비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에서는 현 지도부 출범 이후 공직기강 확립과 근검·절약 풍조 조성을 위해 도입한 '8항 규정'을 위반해 처벌받은 공직자수가 총 7만 4천여 명에 이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