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월 영화관객 1천250만…‘명량’ 한 편에도 못 미쳐
입력 2014.11.06 (14:30) 수정 2014.11.06 (14:34) 연합뉴스
지난달 극장을 찾은 관객 수와 극장이 올린 한 달 매출액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진흥위원회가 6일 발표한 10월 한국영화산업 결산자료에 따르면 10월 관객 수는 1천250만명, 매출액은 954억원에 불과했다.

'명량' 한 편이 거둔 성과(1천760만 명·1천356억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초라한 성적표다.

지난해 동기보다 관객이 99만 명이나 줄었고 매출은 42억원 감소했다. 한국영화의 부진이 원인이다.

한국영화 관객은 지난해 동기보다 257만 명 줄었다. 이에 따라 매출액은 144억원이 떨어졌다.

반면 외국영화 관객은 158만 명이 증가했다. 매출도 102억원이 늘었다.

10월 한 달간 195만 명을 모은 '나의 사랑 나의 신부'가 10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 10월 영화관객 1천250만…‘명량’ 한 편에도 못 미쳐
    • 입력 2014-11-06 14:30:48
    • 수정2014-11-06 14:34:10
    연합뉴스
지난달 극장을 찾은 관객 수와 극장이 올린 한 달 매출액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진흥위원회가 6일 발표한 10월 한국영화산업 결산자료에 따르면 10월 관객 수는 1천250만명, 매출액은 954억원에 불과했다.

'명량' 한 편이 거둔 성과(1천760만 명·1천356억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초라한 성적표다.

지난해 동기보다 관객이 99만 명이나 줄었고 매출은 42억원 감소했다. 한국영화의 부진이 원인이다.

한국영화 관객은 지난해 동기보다 257만 명 줄었다. 이에 따라 매출액은 144억원이 떨어졌다.

반면 외국영화 관객은 158만 명이 증가했다. 매출도 102억원이 늘었다.

10월 한 달간 195만 명을 모은 '나의 사랑 나의 신부'가 10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