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기춘 “박 대통령 ‘행적’ 미흡 전달 사과”
입력 2014.11.06 (14:48) 수정 2014.11.06 (16:18) 정치
청와대 김기춘 비서실장이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청와대 경내로만 밝힌 자신의 발언에 대해 답변이 충분히 전달되지 않았다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서실장은 오늘 국회 예산결산특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윤후덕 의원의 거듭된 추궁에 위증이나 거짓말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김 비서실장은 운영위에서도 국가원수 경호 때문에 정확한 위치를 모른다는 말이었는데 충분히 전달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 송구스럽다고 말씀드렸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비서실장은 또 최근 청와대가 유명 헬스 트레이너를 채용하고, 고가의 헬스기구를 구입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 전용 헬스장이 없고, 대통령 혼자만 사용하는 개인장비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서실장은 다만 대통령이 운동하는 장소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김 비서실장은 이와함께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에 의혹을 제기한 일본 산케이 신문 가토 다쓰야 전 서울지국장에 대한 검찰 기소와 관련해 분명히 허위 사실이고 명예를 침해했기 때문에 사법당국에서 처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 김기춘 “박 대통령 ‘행적’ 미흡 전달 사과”
    • 입력 2014-11-06 14:48:05
    • 수정2014-11-06 16:18:29
    정치
청와대 김기춘 비서실장이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청와대 경내로만 밝힌 자신의 발언에 대해 답변이 충분히 전달되지 않았다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서실장은 오늘 국회 예산결산특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윤후덕 의원의 거듭된 추궁에 위증이나 거짓말을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김 비서실장은 운영위에서도 국가원수 경호 때문에 정확한 위치를 모른다는 말이었는데 충분히 전달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 송구스럽다고 말씀드렸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비서실장은 또 최근 청와대가 유명 헬스 트레이너를 채용하고, 고가의 헬스기구를 구입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 전용 헬스장이 없고, 대통령 혼자만 사용하는 개인장비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비서실장은 다만 대통령이 운동하는 장소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답했습니다.

김 비서실장은 이와함께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에 의혹을 제기한 일본 산케이 신문 가토 다쓰야 전 서울지국장에 대한 검찰 기소와 관련해 분명히 허위 사실이고 명예를 침해했기 때문에 사법당국에서 처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