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직도 연 4.6% 짜리 적금이 있다고?
입력 2014.11.06 (14:54) 수정 2014.11.06 (15:54) 경제
최근 두차례 기준금리 인하로 예·적금 금리가 뚝 떨어졌다. 연 3% 이상의 정기적금 상품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다. 하지만 지금 같은 상황에서도 연 4.5% 수준의 금리를 적용해주는 금융상품이 있다. 비과세 혜택까지 누릴 수 있는 재형저축이 그 주인공이다.

오늘(6일) 은행연합회 정기예·적금 금리 비교공시에 따르면 3년 기준 정기적금 중 가장 금리가 높은 상품은 수협의 파트너가계적금으로 연 3%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 그 외엔 대부분의 은행이 2% 중후반대 금리로 적금 상품을 내놓고 있다. 각종 요건을 맞춰 우대금리를 적용 받아도 3% 안팎이다.

반면 주요 은행에서 가입할 수 있는 재형저축 상품은 최소 4% 이상의 금리(변동금리형 기준)를 보장받을 수 있다. KB국민, 신한, 우리, 하나 등 7개 주요 은행의 재형저축 금리는 4.1~4.4%다. 여기에 0.1~0.4% 수준의 우대금리를 적용받으면 최고 연 4.6%까지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일반 적금보다 최소 1% 이상 높은 금리를 보장받을 수 있는 셈이다.



재형저축은 지난해 초 정부가 서민층 재산형성을 위해 내놓은 비과세 상품으로 출시 당시 큰 인기를 끌었다가 7년 이상 유지해야 비과세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이후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기준금리가 떨어지는 가운데 재형저축 금리가 유지되면서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7년 이상 유지해야 비과세 혜택(이자소득세 14% 면제)을 받을 수 있다지만 세제혜택을 받지 않고, 금리만 비교해도 일반 적금보다 매력적일 수 있다. 대부분 3년만 유지하면(KDB산업은행은 4년 이상) 4% 이상의 기본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처음 출시되자마자 한달여 만에 133만 계좌가 개설됐지만 이후 인기가 급격히 사그라들면서 지난 9월 말 기준 146만여 계좌가 개설돼 있다. 계좌수 증가세는 주춤하지만 납입액은 꾸준히 늘고 있다. 출시 첫 달 2000억원에 못 미쳤던 납입액은 작년 말 1조9000억원을 넘어선 후 지난 9월 말 기준 3조5000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다만 세제혜택을 주는 상품인 만큼 지난해 소득 5000만원(근로소득 기준) 이하로 가입요건은 제한적이다. 근로소득자가 아닌 사업자의 경우 종합소득액이 3500만원 이하여야 한다. 또 최대 납입한도도 분기당 300만원으로 정해져 있다. 하지만 작년 연봉 5000만원이 안되는 직장인이 매달 100만원씩 3년 정도 가입할 적금을 찾고 있다면 이만한 상품을 찾기 어렵다.
  • 아직도 연 4.6% 짜리 적금이 있다고?
    • 입력 2014-11-06 14:54:51
    • 수정2014-11-06 15:54:29
    경제
최근 두차례 기준금리 인하로 예·적금 금리가 뚝 떨어졌다. 연 3% 이상의 정기적금 상품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다. 하지만 지금 같은 상황에서도 연 4.5% 수준의 금리를 적용해주는 금융상품이 있다. 비과세 혜택까지 누릴 수 있는 재형저축이 그 주인공이다.

오늘(6일) 은행연합회 정기예·적금 금리 비교공시에 따르면 3년 기준 정기적금 중 가장 금리가 높은 상품은 수협의 파트너가계적금으로 연 3%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 그 외엔 대부분의 은행이 2% 중후반대 금리로 적금 상품을 내놓고 있다. 각종 요건을 맞춰 우대금리를 적용 받아도 3% 안팎이다.

반면 주요 은행에서 가입할 수 있는 재형저축 상품은 최소 4% 이상의 금리(변동금리형 기준)를 보장받을 수 있다. KB국민, 신한, 우리, 하나 등 7개 주요 은행의 재형저축 금리는 4.1~4.4%다. 여기에 0.1~0.4% 수준의 우대금리를 적용받으면 최고 연 4.6%까지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일반 적금보다 최소 1% 이상 높은 금리를 보장받을 수 있는 셈이다.



재형저축은 지난해 초 정부가 서민층 재산형성을 위해 내놓은 비과세 상품으로 출시 당시 큰 인기를 끌었다가 7년 이상 유지해야 비과세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이후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기준금리가 떨어지는 가운데 재형저축 금리가 유지되면서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7년 이상 유지해야 비과세 혜택(이자소득세 14% 면제)을 받을 수 있다지만 세제혜택을 받지 않고, 금리만 비교해도 일반 적금보다 매력적일 수 있다. 대부분 3년만 유지하면(KDB산업은행은 4년 이상) 4% 이상의 기본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처음 출시되자마자 한달여 만에 133만 계좌가 개설됐지만 이후 인기가 급격히 사그라들면서 지난 9월 말 기준 146만여 계좌가 개설돼 있다. 계좌수 증가세는 주춤하지만 납입액은 꾸준히 늘고 있다. 출시 첫 달 2000억원에 못 미쳤던 납입액은 작년 말 1조9000억원을 넘어선 후 지난 9월 말 기준 3조5000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다만 세제혜택을 주는 상품인 만큼 지난해 소득 5000만원(근로소득 기준) 이하로 가입요건은 제한적이다. 근로소득자가 아닌 사업자의 경우 종합소득액이 3500만원 이하여야 한다. 또 최대 납입한도도 분기당 300만원으로 정해져 있다. 하지만 작년 연봉 5000만원이 안되는 직장인이 매달 100만원씩 3년 정도 가입할 적금을 찾고 있다면 이만한 상품을 찾기 어렵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