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혈액검사로 치매진단 기초기술 개발”
입력 2014.11.06 (16:18) IT·과학
간단한 혈액 검사를 통해 치매를 진단할 수 있는 기초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김영수 박사팀은 알츠하이머 치매를 일으키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의 농도 변화를 혈액 검사로 손쉽게 알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쥐 실험을 통해 유효성을 입증했다고 밝혔습니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뇌 안에 있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이 지나치게 증가하면 신경 세포가 파괴되면서 발생합니다.

연구팀은 생쥐 실험에서 이 단백질의 농도 증가를 측정할 방법을 밝혔으며, 매우 적은 양의 베타아밀로이드를 정밀 분석할 수 있는 장비를 개발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실렸습니다.
  • “혈액검사로 치매진단 기초기술 개발”
    • 입력 2014-11-06 16:18:45
    IT·과학
간단한 혈액 검사를 통해 치매를 진단할 수 있는 기초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습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김영수 박사팀은 알츠하이머 치매를 일으키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의 농도 변화를 혈액 검사로 손쉽게 알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쥐 실험을 통해 유효성을 입증했다고 밝혔습니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뇌 안에 있는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이 지나치게 증가하면 신경 세포가 파괴되면서 발생합니다.

연구팀은 생쥐 실험에서 이 단백질의 농도 증가를 측정할 방법을 밝혔으며, 매우 적은 양의 베타아밀로이드를 정밀 분석할 수 있는 장비를 개발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실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