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승혁, 골프 한·미 상금리더 대결 판정승
입력 2014.11.06 (16:44) 수정 2014.11.06 (21:03) 연합뉴스
김승혁(28)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상금 랭킹 1위와 작년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상금왕과 벌인 맞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뒀다.

올해 KPGA 투어 상금랭킹 1위를 달리는 김승혁은 6일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7천320야드)에서 열린 신한동해오픈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같은 조에서 접전을 벌인 배상문(28·캘러웨이), 강성훈(27·신한금융그룹)보다 1타 앞서 나간 김승혁은 공동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랐다.

올 시즌 SK텔레콤 오픈과 한국오픈을 제패하는 등 매서운 실력을 보여주고 있는 김승혁은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생애 첫 상금왕 타이틀을 노린다.

이번 대회 첫 라운드는 조편성부터 흥미로웠다.

김승혁과 같은 조에 편성된 배상문은 PGA 투어 2014-2015 시즌 개막전에서 우승, 상금 랭킹 1위에 올라 있다. 또 다른 한 명의 동반 플레이어 강성훈은 지난해 KPGA 투어 상금왕이다.

김승혁은 전반에 샷 정확도가 떨어져 1타를 잃었지만 후반 들어 버디 5개를 몰아치는 뒷심을 보여줬다.

김승혁은 "전반에는 컨디션이 좋지 않았는데 후반 들어 드라이버 샷과 아이언샷 감각이 돌아와 타수를 많이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디펜딩 챔피언인 배상문은 보기 없이 버디 3개만을 골라내는 노련한 경기 운영이 돋보였다.

강성훈 등과 공동 7위에 오른 배상문은 "이번에 김승혁과 같이 쳐보니 스윙 리듬, 어프로치샷 등 어디 하나 빈틈이 없어 보였다"며 "역시 지금 국내 투어에서 상금 랭킹 1위를 달리는 선수다웠다"고 말했다.

강성훈은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버디 6개를 잡았지만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를 적어낸 것이 아쉬웠다.

2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강성훈은 4번홀(파4)에서 티샷으로 워터 해저드를 가로지르려다 빠뜨리는 바람에 결국 더블 보기를 적어냈다. 하지만 6번홀(파4) 버디를 신호탄으로 3개 홀 연속 버디를 잡아 상승세로 돌아섰다.

변진재(25)는 8번홀(파3·190야드)에서 나온 홀인원에 힘입어 5언더파 67타로 공동 선두에 올랐다.

변진재는 8번홀에서 7번 아이언으로 친 티샷을 홀에 그대로 집어넣었다.

지난 8월 프로데뷔전을 치른 '루키' 이창우(21)도 5언더파 67타를 쳐 변진재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 김승혁, 골프 한·미 상금리더 대결 판정승
    • 입력 2014-11-06 16:44:43
    • 수정2014-11-06 21:03:12
    연합뉴스
김승혁(28)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상금 랭킹 1위와 작년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상금왕과 벌인 맞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뒀다.

올해 KPGA 투어 상금랭킹 1위를 달리는 김승혁은 6일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7천320야드)에서 열린 신한동해오픈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같은 조에서 접전을 벌인 배상문(28·캘러웨이), 강성훈(27·신한금융그룹)보다 1타 앞서 나간 김승혁은 공동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랐다.

올 시즌 SK텔레콤 오픈과 한국오픈을 제패하는 등 매서운 실력을 보여주고 있는 김승혁은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생애 첫 상금왕 타이틀을 노린다.

이번 대회 첫 라운드는 조편성부터 흥미로웠다.

김승혁과 같은 조에 편성된 배상문은 PGA 투어 2014-2015 시즌 개막전에서 우승, 상금 랭킹 1위에 올라 있다. 또 다른 한 명의 동반 플레이어 강성훈은 지난해 KPGA 투어 상금왕이다.

김승혁은 전반에 샷 정확도가 떨어져 1타를 잃었지만 후반 들어 버디 5개를 몰아치는 뒷심을 보여줬다.

김승혁은 "전반에는 컨디션이 좋지 않았는데 후반 들어 드라이버 샷과 아이언샷 감각이 돌아와 타수를 많이 줄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디펜딩 챔피언인 배상문은 보기 없이 버디 3개만을 골라내는 노련한 경기 운영이 돋보였다.

강성훈 등과 공동 7위에 오른 배상문은 "이번에 김승혁과 같이 쳐보니 스윙 리듬, 어프로치샷 등 어디 하나 빈틈이 없어 보였다"며 "역시 지금 국내 투어에서 상금 랭킹 1위를 달리는 선수다웠다"고 말했다.

강성훈은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버디 6개를 잡았지만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를 적어낸 것이 아쉬웠다.

2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은 강성훈은 4번홀(파4)에서 티샷으로 워터 해저드를 가로지르려다 빠뜨리는 바람에 결국 더블 보기를 적어냈다. 하지만 6번홀(파4) 버디를 신호탄으로 3개 홀 연속 버디를 잡아 상승세로 돌아섰다.

변진재(25)는 8번홀(파3·190야드)에서 나온 홀인원에 힘입어 5언더파 67타로 공동 선두에 올랐다.

변진재는 8번홀에서 7번 아이언으로 친 티샷을 홀에 그대로 집어넣었다.

지난 8월 프로데뷔전을 치른 '루키' 이창우(21)도 5언더파 67타를 쳐 변진재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