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 창업 과장 광고 커피전문점 제재
입력 2014.11.06 (17:06) 수정 2014.11.06 (17:2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들어 커피전문점이 급증하면서 창업 과정에서 부작용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창업 희망자들에게 수익률 등을 과장 광고하거나 사실과 다른 내용을 알린 커피전문점 가맹본부들이 적발돼 제재를 받았습니다.

이진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정거래위원회가 시정 명령을 내린 커피전문점 가맹본부는 이디야와 할리스에프앤비, 이랜드파크 등 12곳입니다.

이들 커피전문점은 자사 홈페이지에 가맹점 개설과 관련한 광고를 올리면서 과장되거나 거짓인 내용을 담아 표시광고법을 위반한 혐의로 적발됐습니다.

적발된 업체 대부분은 순이익이 매출액의 35%에 이른다거나 창업 비용이 업계 최저라는 등의 내용을 창업 희망자들에게 광고했지만, 객관적인 근거 자료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매장 수가 업계 1위가 아니었는데도 '국내 매장 수 1위'라고 홍보하거나, 27개곳에 불과한 가맹점 수를 90개라고 속인 업체들도 있었습니다.

한 업체는 폐업률이 최고 13% 수준인데도 0%에 가깝다고 거짓 광고를 했습니다.

적발된 업체들은 짧게는 2달에서 길게는 6년까지 문제가 된 광고 문구들을 홈페이지에 실어왔습니다.

창업 희망자들은 가맹본부가 제공하는 정보공개서를 꼼꼼히 확인하고, 직접 매장을 방문해 실태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공정위는 조언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성입니다.
  • 공정위, 창업 과장 광고 커피전문점 제재
    • 입력 2014-11-06 17:08:27
    • 수정2014-11-06 17:21:52
    뉴스 5
<앵커 멘트>

최근 들어 커피전문점이 급증하면서 창업 과정에서 부작용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창업 희망자들에게 수익률 등을 과장 광고하거나 사실과 다른 내용을 알린 커피전문점 가맹본부들이 적발돼 제재를 받았습니다.

이진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정거래위원회가 시정 명령을 내린 커피전문점 가맹본부는 이디야와 할리스에프앤비, 이랜드파크 등 12곳입니다.

이들 커피전문점은 자사 홈페이지에 가맹점 개설과 관련한 광고를 올리면서 과장되거나 거짓인 내용을 담아 표시광고법을 위반한 혐의로 적발됐습니다.

적발된 업체 대부분은 순이익이 매출액의 35%에 이른다거나 창업 비용이 업계 최저라는 등의 내용을 창업 희망자들에게 광고했지만, 객관적인 근거 자료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매장 수가 업계 1위가 아니었는데도 '국내 매장 수 1위'라고 홍보하거나, 27개곳에 불과한 가맹점 수를 90개라고 속인 업체들도 있었습니다.

한 업체는 폐업률이 최고 13% 수준인데도 0%에 가깝다고 거짓 광고를 했습니다.

적발된 업체들은 짧게는 2달에서 길게는 6년까지 문제가 된 광고 문구들을 홈페이지에 실어왔습니다.

창업 희망자들은 가맹본부가 제공하는 정보공개서를 꼼꼼히 확인하고, 직접 매장을 방문해 실태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공정위는 조언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