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외통위원 ‘독도 관계장관’ 책임론 제기
입력 2014.11.06 (19:27) 수정 2014.12.22 (19:55) 정치
여야 외교통일위원은 정부의 독도 입도시설 백지화와 관련해 이를 결정한 관계 장관회의 참석자들의 책임론을 제기했습니다.

특히 야당은 정홍원 국무총리와 윤병세 외교부 장관 등 회의에 참석한 장관들의 사퇴와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여당 의원들도 이번 사태에 대해 정부에서 누군가는 책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정부가 독도 입도 시설을 백지화하는 과정에서 외교적으로 미숙했고 전반적으로 무능함을 보였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이미 30억 원의 예산이 배정돼 있는 사업을 밀실에서 졸속으로 결정해 일본이 이를 자국의 '외교적 성과'로 선전하는 굴욕을 자초했다고 지적했습니다.
  • 여야 외통위원 ‘독도 관계장관’ 책임론 제기
    • 입력 2014-11-06 19:27:24
    • 수정2014-12-22 19:55:35
    정치
여야 외교통일위원은 정부의 독도 입도시설 백지화와 관련해 이를 결정한 관계 장관회의 참석자들의 책임론을 제기했습니다.

특히 야당은 정홍원 국무총리와 윤병세 외교부 장관 등 회의에 참석한 장관들의 사퇴와 박근혜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여당 의원들도 이번 사태에 대해 정부에서 누군가는 책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정부가 독도 입도 시설을 백지화하는 과정에서 외교적으로 미숙했고 전반적으로 무능함을 보였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이미 30억 원의 예산이 배정돼 있는 사업을 밀실에서 졸속으로 결정해 일본이 이를 자국의 '외교적 성과'로 선전하는 굴욕을 자초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