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도 시설 백지화…정부, 여론 무마책 논의?
입력 2014.11.06 (21:04) 수정 2014.11.12 (15: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독도 입도 지원센터 건설을 취소하고 나서 여론 무마책도 비공개 논의했던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윤병세 외교장관은 이에 대한 확인을 거부했지만, 입도지원센터 건설 취소 결정이 일본 정부의 노력 때문이라는 평가에는 착각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일 정홍원 국무총리는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등을 불러 관계장관회의를 열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독도 입도 지원센터 건립을 '보류'로 '설정'하자는 의견을 모았습니다.

안전과 환경을 고려한 결정였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조달청 홈페이지에 냈던 공사업체 선정 입찰 공고를 취소한 지 하룻만으로 모든 과정은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또 이 결정이 일본을 의식한 것이라는 비판을 고려해 여론 무마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윤상현(국회 외교통상위) : "일본과의 외교적 마찰을 피하기 위해서 반대하셨다, 이렇게 이야기가 흘러 나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독도나 역사 문제에 대해 늘 단호한 입장이라고 맞섰습니다.

<녹취> 윤병세(외교부 장관) : "독도에 대한 이용과 관리 문제는 우리의 주권 사안입니다. 그건 분명한 것이고..."

외교부는 또 일본이 정부의 독도 입도 지원센터 건립 취소 결정을 자국의 외교적 노력 때문이라고 평가하는 데 대해 착각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관계장관 회의의 상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을 거부해 논란은 좀처럼 불식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독도 시설 백지화…정부, 여론 무마책 논의?
    • 입력 2014-11-06 21:06:10
    • 수정2014-11-12 15:43:43
    뉴스 9
<앵커 멘트>

정부가 독도 입도 지원센터 건설을 취소하고 나서 여론 무마책도 비공개 논의했던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윤병세 외교장관은 이에 대한 확인을 거부했지만, 입도지원센터 건설 취소 결정이 일본 정부의 노력 때문이라는 평가에는 착각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일 정홍원 국무총리는 윤병세 외교부장관과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 등을 불러 관계장관회의를 열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독도 입도 지원센터 건립을 '보류'로 '설정'하자는 의견을 모았습니다.

안전과 환경을 고려한 결정였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조달청 홈페이지에 냈던 공사업체 선정 입찰 공고를 취소한 지 하룻만으로 모든 과정은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또 이 결정이 일본을 의식한 것이라는 비판을 고려해 여론 무마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윤상현(국회 외교통상위) : "일본과의 외교적 마찰을 피하기 위해서 반대하셨다, 이렇게 이야기가 흘러 나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독도나 역사 문제에 대해 늘 단호한 입장이라고 맞섰습니다.

<녹취> 윤병세(외교부 장관) : "독도에 대한 이용과 관리 문제는 우리의 주권 사안입니다. 그건 분명한 것이고..."

외교부는 또 일본이 정부의 독도 입도 지원센터 건립 취소 결정을 자국의 외교적 노력 때문이라고 평가하는 데 대해 착각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관계장관 회의의 상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을 거부해 논란은 좀처럼 불식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