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예산 우선순위 재조정”…야 “대선공약 지켜라”
입력 2014.11.06 (21:09) 수정 2014.11.06 (23: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같은 복지 예산 갈등에 여야 정치권도 가세했습니다.

특히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오늘부터 시작돼 논란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지방 교육청들의 방만한 재정 관리를 교육 복지 예산 부족의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교육 본래 기능에 충실하도록 무상급식 등 정책 우선 순위를 재조정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급식의 질은 떨어지고 교육 기자재 비용은 부족해서 교육의 질은 하락하고 있습니다."

반면에 새정치연합은 대선 공약을 지키라고 압박했습니다.

특히 누리과정 예산을 지방 교육청에 떠넘기는데는 정치적 배경이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서영교(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변인) : "'정치 성향이 다른 교육감들 맛 좀 봐라'라고 말씀하시는건지 저의가 의심스럽습니다."

내년도 예산안 정책 질의에서는 재정 적자를 감수한 경기 부양책을 두고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녹취> 장병완(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경기 부양의 의미도 없고, 국가 채무가 천문학적으로 증가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녹취> 김도읍(새누리당 의원) : "무상급식을 비롯해서 교육 복지 지출을 계속 확대하겠다, 이러니 참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녹취> 최경환(경제부총리) : "재정을 투입해서 마중물 역할을 함으로써 세수가 증대되는 선순환 구조를 통해서 중장기적인 재정 건전성을 확보해 나가겠습니다."

예산안이 자동 부의되는 다음달 1일까지 여야의 '재정 논쟁'은 한층 가열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여 “예산 우선순위 재조정”…야 “대선공약 지켜라”
    • 입력 2014-11-06 21:12:08
    • 수정2014-11-06 23:00:32
    뉴스 9
<앵커 멘트>

이같은 복지 예산 갈등에 여야 정치권도 가세했습니다.

특히 내년도 예산안 심의가 오늘부터 시작돼 논란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지방 교육청들의 방만한 재정 관리를 교육 복지 예산 부족의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교육 본래 기능에 충실하도록 무상급식 등 정책 우선 순위를 재조정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급식의 질은 떨어지고 교육 기자재 비용은 부족해서 교육의 질은 하락하고 있습니다."

반면에 새정치연합은 대선 공약을 지키라고 압박했습니다.

특히 누리과정 예산을 지방 교육청에 떠넘기는데는 정치적 배경이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서영교(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변인) : "'정치 성향이 다른 교육감들 맛 좀 봐라'라고 말씀하시는건지 저의가 의심스럽습니다."

내년도 예산안 정책 질의에서는 재정 적자를 감수한 경기 부양책을 두고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녹취> 장병완(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경기 부양의 의미도 없고, 국가 채무가 천문학적으로 증가하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녹취> 김도읍(새누리당 의원) : "무상급식을 비롯해서 교육 복지 지출을 계속 확대하겠다, 이러니 참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녹취> 최경환(경제부총리) : "재정을 투입해서 마중물 역할을 함으로써 세수가 증대되는 선순환 구조를 통해서 중장기적인 재정 건전성을 확보해 나가겠습니다."

예산안이 자동 부의되는 다음달 1일까지 여야의 '재정 논쟁'은 한층 가열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