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 넘어 기적 일군 선수들 “한계는 없다”
입력 2014.11.06 (21:44) 수정 2014.11.06 (22: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장애를 넘어 한계에 도전하는 선수들이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습니다.

불굴의 의지와 열정으로 가득찬 선수들 최성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팽팽한 힘 겨루기.

몇 차례의 공격과 방어가 오가는듯 싶더니 순식간에 승부가 갈렸습니다.

<녹취> "와~~"

호쾌한 한판승의 주인공은 최광근 선수.

최 선수는 고등학생 때 훈련 도중 부상을 입어 왼쪽 눈의 시력을 잃었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꿈이었던 유도를 포기하지 않았고, 장애인 선수로 재기에 성공했습니다.

비장애인대회에도 꾸준히 도전해 최근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는 5위라는 기적같은 성과를 일궜습니다.

<인터뷰> 최광근(유도/시각장애) : "자신의 마음가짐을 새롭게 다잡을 수 있고 또 안주하지 않고 계속 발전할 수 있으니까 비장애인대회에 참가하고 도전하고 있습니다."

투원반과 투창, 투포환 등 6년 연속 3관왕을 노리는 전미석 선수.

10년 전 직장에서 사고를 당해 지체장애 판정을 받았지만 눈물겨운 노력을 통해 최고의 육상 선수로 거듭났습니다.

지난달 열린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는 조정 종목에도 도전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인터뷰> 전미석(육상/지체장애) : "내가 죽기살기로 하자 했는데 도착점을 찍었는데도 믿기지가 않더라고, 과연 내가 이걸 해냈구나 하는 게 정말 좋더라고요."

이번 장애인체전에는 이처럼 역경과 좌절을 딛고 한계에 도전하는 5천백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KBS 뉴스 최성신입니다.
  • 장애 넘어 기적 일군 선수들 “한계는 없다”
    • 입력 2014-11-06 21:46:22
    • 수정2014-11-06 22:34:40
    뉴스 9
<앵커 멘트>

장애를 넘어 한계에 도전하는 선수들이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습니다.

불굴의 의지와 열정으로 가득찬 선수들 최성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팽팽한 힘 겨루기.

몇 차례의 공격과 방어가 오가는듯 싶더니 순식간에 승부가 갈렸습니다.

<녹취> "와~~"

호쾌한 한판승의 주인공은 최광근 선수.

최 선수는 고등학생 때 훈련 도중 부상을 입어 왼쪽 눈의 시력을 잃었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꿈이었던 유도를 포기하지 않았고, 장애인 선수로 재기에 성공했습니다.

비장애인대회에도 꾸준히 도전해 최근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는 5위라는 기적같은 성과를 일궜습니다.

<인터뷰> 최광근(유도/시각장애) : "자신의 마음가짐을 새롭게 다잡을 수 있고 또 안주하지 않고 계속 발전할 수 있으니까 비장애인대회에 참가하고 도전하고 있습니다."

투원반과 투창, 투포환 등 6년 연속 3관왕을 노리는 전미석 선수.

10년 전 직장에서 사고를 당해 지체장애 판정을 받았지만 눈물겨운 노력을 통해 최고의 육상 선수로 거듭났습니다.

지난달 열린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는 조정 종목에도 도전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인터뷰> 전미석(육상/지체장애) : "내가 죽기살기로 하자 했는데 도착점을 찍었는데도 믿기지가 않더라고, 과연 내가 이걸 해냈구나 하는 게 정말 좋더라고요."

이번 장애인체전에는 이처럼 역경과 좌절을 딛고 한계에 도전하는 5천백여 명이 참가했습니다.

KBS 뉴스 최성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