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신해철 씨 수술 집도의 오는 9일 소환 통보
입력 2014.11.06 (23:17) 수정 2014.11.07 (06:4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찰이 신해철 씨 수술을 집도한 S 병원의 강모 원장에게 이번주 일요일 소환조사를 통보했습니다.

수술에 참여한 간호사 등 핵심 관계자 등에 대해서는 이미 조사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슬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신해철씨의 장협착수술과 위 주름성형수술을 집도한 S 병원의 강모 원장을 직접 불러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신씨의 의료사고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강 원장이 피의자 신분이라고 처음으로 확인하면서 오는 9일 강 씨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신 씨에게 수술을 하고 사후 조치를 하는 과정에서 강 원장이 의료 과실을 저질렀는지 직접 확인해야 한다는 겁니다.

<인터뷰> 정채민(서울 송파경찰서 형사과장) : "사망까지 이르게 된 내용에 대해 고소를 했는데 그 대상자가 병원 원장이고, 원장의 진술이 필요하고 그 진술을 토대로 수사를…."

강 원장 소환을 앞두고 수술과 치료에 관여했던 다른 관계자들의 소환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찰은 신해철 씨가 입원했을 당시 병상을 담당했던 간호사와 수술에 참여했던 간호사 등 5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를 마쳤습니다.

또, S 병원으로부터 신씨를 이송받아 수술을 했던 아산병원 의사 2명에 대해서는 서면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련자 조사는 속도가 붙고 있지만 핵심적인 단서가 될 수 있는 '복강경 수술' 장면이 담긴 동영상 관련 수사는 진전이 없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수술기기 관리 업체의 도움을 받아 동영상 삭제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故 신해철 씨 수술 집도의 오는 9일 소환 통보
    • 입력 2014-11-06 23:18:21
    • 수정2014-11-07 06:42:56
    뉴스라인
<앵커 멘트>

경찰이 신해철 씨 수술을 집도한 S 병원의 강모 원장에게 이번주 일요일 소환조사를 통보했습니다.

수술에 참여한 간호사 등 핵심 관계자 등에 대해서는 이미 조사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슬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신해철씨의 장협착수술과 위 주름성형수술을 집도한 S 병원의 강모 원장을 직접 불러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신씨의 의료사고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강 원장이 피의자 신분이라고 처음으로 확인하면서 오는 9일 강 씨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신 씨에게 수술을 하고 사후 조치를 하는 과정에서 강 원장이 의료 과실을 저질렀는지 직접 확인해야 한다는 겁니다.

<인터뷰> 정채민(서울 송파경찰서 형사과장) : "사망까지 이르게 된 내용에 대해 고소를 했는데 그 대상자가 병원 원장이고, 원장의 진술이 필요하고 그 진술을 토대로 수사를…."

강 원장 소환을 앞두고 수술과 치료에 관여했던 다른 관계자들의 소환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찰은 신해철 씨가 입원했을 당시 병상을 담당했던 간호사와 수술에 참여했던 간호사 등 5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를 마쳤습니다.

또, S 병원으로부터 신씨를 이송받아 수술을 했던 아산병원 의사 2명에 대해서는 서면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련자 조사는 속도가 붙고 있지만 핵심적인 단서가 될 수 있는 '복강경 수술' 장면이 담긴 동영상 관련 수사는 진전이 없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수술기기 관리 업체의 도움을 받아 동영상 삭제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