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첫 유럽인 DNA는 북유럽인과 가장 비슷”
입력 2014.11.20 (01:08) 국제

'첫 유럽인'으로 여겨지는 두개골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북유럽인과 가장 닮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스웨덴 일간 스벤스카 더그블라뎃이 현지시각으로 19일 보도했습니다.

이 두개골은 1954년 발굴된 것으로 3만7천년 전 현 러시아 서부 코스텐키 지역에 살던 한 젊은 남성의 것으로 추정돼 왔습니다.

두개골을 조사한 에스케 빌레슬레브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의 진화생물학자는 "유전적 관점에서 두개골의 주인은 유럽인"이라며 "독일인이나 프랑스인보다 덴마크인이나 스웨덴인, 핀란드인 또는 러시아인과 가장 유사하다"고 설명했습니다.
  • “첫 유럽인 DNA는 북유럽인과 가장 비슷”
    • 입력 2014-11-20 01:08:00
    국제

'첫 유럽인'으로 여겨지는 두개골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북유럽인과 가장 닮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스웨덴 일간 스벤스카 더그블라뎃이 현지시각으로 19일 보도했습니다.

이 두개골은 1954년 발굴된 것으로 3만7천년 전 현 러시아 서부 코스텐키 지역에 살던 한 젊은 남성의 것으로 추정돼 왔습니다.

두개골을 조사한 에스케 빌레슬레브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의 진화생물학자는 "유전적 관점에서 두개골의 주인은 유럽인"이라며 "독일인이나 프랑스인보다 덴마크인이나 스웨덴인, 핀란드인 또는 러시아인과 가장 유사하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