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아프리카 귀국 여성 급사…뉴욕 또 ‘화들짝’
입력 2014.11.20 (07:01) 연합뉴스
맨해튼에서의 에볼라 환자 발생으로 '패닉'에 빠졌던 미국 뉴욕 시민들이 또 한번 가슴을 쓸어내렸다.

서아프리카 기니에서 얼마전 귀국한 한 여성이 18일(현지시간) 뉴욕 남부 브루클린의 한 미용실에서 갑자기 사망하면서 뉴욕시 방역 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고 현지 언론들이 19일 전했다.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40세의 이 여성은 이날 오후 미용실에 들렀다가 의자에 앉은 상태에서 그대로 쓰러져 현장에서 숨을 거뒀다.

그러나 전화를 받고 현장으로 달려간 것은 구급대원뿐 만이 아니었다.

기니 여행 후 이 여성의 몸 상태가 당국의 감시 대상이었기 때문에 경찰, 의료당국, 위험물질대응팀이 총출동했다.

현장에서 혈액 샘플이 채취됐으며 미용실 주변 출입도 전면 통제됐다.

그러나 뉴욕시는 검사 결과 이 여성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음성 반응을 보였으며, 사망 당시 증상도 없었다고 이날 오전 공식 발표했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그러나 에볼라 잠복기가 21일이고 주민 불안이 컸기 때문에 이 여성의 시신에 대해 검사가 실시된 것이라고 현지 일간 뉴욕포스트가 전했다.

기니에서의 의료봉사 후 뉴욕으로 돌아온 뒤 에볼라에 걸린 의사 크레이그 스펜서 발병건 이후 뉴욕시는 매일 질병통제예방센터(CDC)로부터 뉴욕으로 입국한 서아프리카 여행자 명단을 넘겨받아 이들의 몸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현재 그 수는 300명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 서아프리카 귀국 여성 급사…뉴욕 또 ‘화들짝’
    • 입력 2014-11-20 07:01:18
    연합뉴스
맨해튼에서의 에볼라 환자 발생으로 '패닉'에 빠졌던 미국 뉴욕 시민들이 또 한번 가슴을 쓸어내렸다.

서아프리카 기니에서 얼마전 귀국한 한 여성이 18일(현지시간) 뉴욕 남부 브루클린의 한 미용실에서 갑자기 사망하면서 뉴욕시 방역 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고 현지 언론들이 19일 전했다.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40세의 이 여성은 이날 오후 미용실에 들렀다가 의자에 앉은 상태에서 그대로 쓰러져 현장에서 숨을 거뒀다.

그러나 전화를 받고 현장으로 달려간 것은 구급대원뿐 만이 아니었다.

기니 여행 후 이 여성의 몸 상태가 당국의 감시 대상이었기 때문에 경찰, 의료당국, 위험물질대응팀이 총출동했다.

현장에서 혈액 샘플이 채취됐으며 미용실 주변 출입도 전면 통제됐다.

그러나 뉴욕시는 검사 결과 이 여성이 에볼라 바이러스에 음성 반응을 보였으며, 사망 당시 증상도 없었다고 이날 오전 공식 발표했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다.

그러나 에볼라 잠복기가 21일이고 주민 불안이 컸기 때문에 이 여성의 시신에 대해 검사가 실시된 것이라고 현지 일간 뉴욕포스트가 전했다.

기니에서의 의료봉사 후 뉴욕으로 돌아온 뒤 에볼라에 걸린 의사 크레이그 스펜서 발병건 이후 뉴욕시는 매일 질병통제예방센터(CDC)로부터 뉴욕으로 입국한 서아프리카 여행자 명단을 넘겨받아 이들의 몸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현재 그 수는 300명 안팎인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