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영, 이란 핵 협상 기한내 타결 비관론 제기
입력 2014.11.20 (08:34) 수정 2014.11.20 (09:20) 국제
미국과 영국 고위 외교·안보 관계자가 이란 핵협상이 이달 24일인 기한 내에 타결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을 잇따라 내놓았습니다.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인 토니 블링큰 현 백악관 국가안보부보좌관은 현지시각으로 19일 의회 인사청문회에서 현재로서는 우리가 원하는 곳으로 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생각하지만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영국 필립 해먼드 외무장관도 라트비아를 방문해 24일까지 모든 것을 끝낼 수 있다는 데에 낙관적이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란과 주요 6개국은 현지시각으로 18일 부터 오스트리아 빈에서 마지막 핵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 미·영, 이란 핵 협상 기한내 타결 비관론 제기
    • 입력 2014-11-20 08:34:49
    • 수정2014-11-20 09:20:56
    국제
미국과 영국 고위 외교·안보 관계자가 이란 핵협상이 이달 24일인 기한 내에 타결되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을 잇따라 내놓았습니다.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인 토니 블링큰 현 백악관 국가안보부보좌관은 현지시각으로 19일 의회 인사청문회에서 현재로서는 우리가 원하는 곳으로 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생각하지만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영국 필립 해먼드 외무장관도 라트비아를 방문해 24일까지 모든 것을 끝낼 수 있다는 데에 낙관적이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이란과 주요 6개국은 현지시각으로 18일 부터 오스트리아 빈에서 마지막 핵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