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최초 커밍아웃’ 선수 콜린스, NBA 은퇴
입력 2014.11.20 (09:50) 연합뉴스
미국 4대 프로 스포츠(농구·야구·하키·미식축구) 통틀어 최초로 커밍아웃해 화제를 모은 미국프로농구(NBA) 센터 제이슨 콜린스(36)가 선수 생활을 접었다.

콜린스는 "NBA에서 은퇴한다"고 19일(현지시간)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인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 홈페이지에 실린 영상 인터뷰에서 말했다.

콜린스는 2001년 뉴저지 네츠(현 브루클린 네츠)에서 NBA에 데뷔, 2002년, 2003년에는 뉴저지를 NBA 챔피언결정전까지 이끌었다.

이후 멤피스 그리즐리스,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애틀랜타 호크스 등을 거쳐 올해 2월 브루클린과 10일짜리 단기 계약을 맺으며 친정팀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지난 시즌 후 자유계약(FA) 선수 신분이 되고도 어떤 팀과도 계약하지 못했다.

NBA를 누빈 13년간 콜린스는 경기당 20.4분을 소화하며 3.6점, 3.7리바운드를 남겼다.

대형 스타가 아닌 그가 미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한 것은 지난해 4월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밝히면서다.

미국 4대 스포츠에서 활약하는 현역 선수가 동성애자임을 공개한 사례는 콜린스가 최초였다.

콜린스에 이어 미국프로풋볼 세인트루이스 램스의 마이클 샘,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디비전1 남자농구 매사추세츠 대학의 가드 데릭 고든 등이 커밍아웃 대열에 합류하기도 했다.

그는 "스포츠와 동성애자 권리를 위해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는 점과 대중, 지도자, 선수들, 리그와 역사가 나를 포용해줘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 ‘미 최초 커밍아웃’ 선수 콜린스, NBA 은퇴
    • 입력 2014-11-20 09:50:25
    연합뉴스
미국 4대 프로 스포츠(농구·야구·하키·미식축구) 통틀어 최초로 커밍아웃해 화제를 모은 미국프로농구(NBA) 센터 제이슨 콜린스(36)가 선수 생활을 접었다.

콜린스는 "NBA에서 은퇴한다"고 19일(현지시간)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인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 홈페이지에 실린 영상 인터뷰에서 말했다.

콜린스는 2001년 뉴저지 네츠(현 브루클린 네츠)에서 NBA에 데뷔, 2002년, 2003년에는 뉴저지를 NBA 챔피언결정전까지 이끌었다.

이후 멤피스 그리즐리스, 미네소타 팀버울브스, 애틀랜타 호크스 등을 거쳐 올해 2월 브루클린과 10일짜리 단기 계약을 맺으며 친정팀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지난 시즌 후 자유계약(FA) 선수 신분이 되고도 어떤 팀과도 계약하지 못했다.

NBA를 누빈 13년간 콜린스는 경기당 20.4분을 소화하며 3.6점, 3.7리바운드를 남겼다.

대형 스타가 아닌 그가 미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한 것은 지난해 4월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밝히면서다.

미국 4대 스포츠에서 활약하는 현역 선수가 동성애자임을 공개한 사례는 콜린스가 최초였다.

콜린스에 이어 미국프로풋볼 세인트루이스 램스의 마이클 샘,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디비전1 남자농구 매사추세츠 대학의 가드 데릭 고든 등이 커밍아웃 대열에 합류하기도 했다.

그는 "스포츠와 동성애자 권리를 위해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는 점과 대중, 지도자, 선수들, 리그와 역사가 나를 포용해줘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