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비 대학생 가장 큰 고민거리는 ‘취업 준비’
입력 2014.11.20 (10:49) 연합뉴스
내년 대학교 입학을 앞둔 대학생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취업준비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예비 15학번 대학생' 32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54.0%가 대학생활에서 취업준비가 가장 걱정된다고 답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어 등록금 또는 생활비 마련(24.1%), 학과 공부(9.9%), 친구 사귀기(5.2%), 다이어트(4.9%), 선배들의 횡포(1.9%) 순으로 그뒤를 뒤따랐다.

취업 준비를 시작하기에 적당한 시기로는 41.5%가 1학년, 나머지는 2학년(30.6%), 3학년(25.2%), 4학년(2.7%)이라고 답했다.

취업을 위해 열심히 준비해야 하는 스펙으로는 외국어 공부(68.4%), 학점관리(63.6%), 자격증 취득(58.8%)을 꼽았다.

그 밖에도 인맥관리(39.8%), 인턴 경험(37.8%), 봉사활동(26.2%), 아르바이트(24.5%), 공모전 입상(19.7%) 등을 중시했다.

대학에서 전공을 선택할 때 장래 희망 직업까지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는 응답자가 절반(56.2%)을 넘어섰다.

그 이유는 '점수에 맞는 학과를 선택했기 때문에'(52.2%), '앞으로 무엇을 하고 싶은지 몰라서'(29.7%) 등이었다.

예비 대학생들이 생각하는 성공적인 취업은 '흥미와 적성에 맞는 일을 하는 것'(71.9%·복수응답), '원하는 연봉을 받으며 일하는 것'이었다.
  • 예비 대학생 가장 큰 고민거리는 ‘취업 준비’
    • 입력 2014-11-20 10:49:21
    연합뉴스
내년 대학교 입학을 앞둔 대학생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취업준비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예비 15학번 대학생' 32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54.0%가 대학생활에서 취업준비가 가장 걱정된다고 답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어 등록금 또는 생활비 마련(24.1%), 학과 공부(9.9%), 친구 사귀기(5.2%), 다이어트(4.9%), 선배들의 횡포(1.9%) 순으로 그뒤를 뒤따랐다.

취업 준비를 시작하기에 적당한 시기로는 41.5%가 1학년, 나머지는 2학년(30.6%), 3학년(25.2%), 4학년(2.7%)이라고 답했다.

취업을 위해 열심히 준비해야 하는 스펙으로는 외국어 공부(68.4%), 학점관리(63.6%), 자격증 취득(58.8%)을 꼽았다.

그 밖에도 인맥관리(39.8%), 인턴 경험(37.8%), 봉사활동(26.2%), 아르바이트(24.5%), 공모전 입상(19.7%) 등을 중시했다.

대학에서 전공을 선택할 때 장래 희망 직업까지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는 응답자가 절반(56.2%)을 넘어섰다.

그 이유는 '점수에 맞는 학과를 선택했기 때문에'(52.2%), '앞으로 무엇을 하고 싶은지 몰라서'(29.7%) 등이었다.

예비 대학생들이 생각하는 성공적인 취업은 '흥미와 적성에 맞는 일을 하는 것'(71.9%·복수응답), '원하는 연봉을 받으며 일하는 것'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