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북 핵실험 시 국제사회 단호한 대응 직면”
입력 2014.11.20 (15:28) 수정 2014.11.20 (15:44) 정치
북한이 유엔총회 3위원회의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에 강하게 반발하며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정부는 북한이 상황을 더 악화시킨다면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를 받아들이지 않고 핵 위협 등 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한다면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정면 위반으로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유엔총회 결의에 담긴 권고에 따라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 등 도발을 하지 않도록 6자회담 당사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하면서 모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임박한 징후가 없더라도 북한은 정치적 결정에 따라 필요하다면 언제든 추가 핵실험을 감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도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상시로 한다고 평가하지만 가까운 시일 내에 가능성이 있다는 것은 확인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국방부는 북한의 핵 시설 가동이나 운영에 대해 한미 연합 정보 자산을 이용해 계속 주시하고 있다며, 군은 만반의 대비 태세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군은 북한이 영변의 핵 재처리 시설을 재가동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는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의 분석에 대해 그런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 핵실험장이 있는 풍계리에서도 특이 동향은 관측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정부 “북 핵실험 시 국제사회 단호한 대응 직면”
    • 입력 2014-11-20 15:28:13
    • 수정2014-11-20 15:44:09
    정치
북한이 유엔총회 3위원회의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에 강하게 반발하며 핵실험 가능성을 언급한 데 대해 정부는 북한이 상황을 더 악화시킨다면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이 국제사회의 경고를 받아들이지 않고 핵 위협 등 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조치를 취한다면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정면 위반으로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이 유엔총회 결의에 담긴 권고에 따라 북한 주민의 인권 개선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 등 도발을 하지 않도록 6자회담 당사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하면서 모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임박한 징후가 없더라도 북한은 정치적 결정에 따라 필요하다면 언제든 추가 핵실험을 감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도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상시로 한다고 평가하지만 가까운 시일 내에 가능성이 있다는 것은 확인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국방부는 북한의 핵 시설 가동이나 운영에 대해 한미 연합 정보 자산을 이용해 계속 주시하고 있다며, 군은 만반의 대비 태세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군은 북한이 영변의 핵 재처리 시설을 재가동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는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의 분석에 대해 그런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 핵실험장이 있는 풍계리에서도 특이 동향은 관측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