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병 확보 주력…‘북 유학생’ 어디에?
입력 2014.11.20 (23:11) 수정 2014.11.21 (00:1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랑스에서 공부하던 한 북한 대학생이 강제 송환되다 탈출했단 소식 어제 전해드렸죠?

종적을 감춘 이 학생을 먼저 찾기 위해 프랑스 경찰과 북측 관계자들 모두 바삐 움직이고 있습니다.

파리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프랑스 파리의 국립건축학교, 북한 대학생 2명이 수업을 마치고 나옵니다.

<녹취> 북한 유학생 : "치우세요. (언제 (잠적한 한 씨를) 마지막으로 봤어요?) 카메라 치우라고."

사라진 동료 한 모씨의 행방에 대해 이들은 자신들도 찾고 있지만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북한 유학생 : "(언제 (한 씨를) 마지막으로 봤어요?) 같은 학급 아니라서 모른다고. 한 두 주 됐나. (같이 안 살아요?) 네, 같이 안 살아요."

같은 학교의 프랑스 대학생은 북한 당국 관계자들이 여전히 한 씨를 쫓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프랑스 대학생 : "북한 사람들이 여전히 한 씨를 찾고 있습니다. (북한 대표부 사람들이요?) 네. 맞아요."

파문이 더 커지기 전에 북한이 한 씨의 소재를 확인해 북한으로 강제 송환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프랑스 경찰도 북한에 앞서 한 씨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수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또다른 학교에 다니는 북한 학생 5명이 자취를 감췄다는 얘기가 나왔지만 이들은 모두 학교를 잘 다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 북한 유학생 : "저는 오전에 강의가 있어서 지금 나왔고 나머지 네 동무는 오후에 강의가 있어서 나올 겁니다."

북한 대학생의 잠적에 대해 프랑스 언론들도 차츰 관심을 보이고 있어 프랑스 경찰이 수사에 속도를 높일 것으로 보입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 신병 확보 주력…‘북 유학생’ 어디에?
    • 입력 2014-11-20 23:29:57
    • 수정2014-11-21 00:11:32
    뉴스라인
<앵커 멘트>

프랑스에서 공부하던 한 북한 대학생이 강제 송환되다 탈출했단 소식 어제 전해드렸죠?

종적을 감춘 이 학생을 먼저 찾기 위해 프랑스 경찰과 북측 관계자들 모두 바삐 움직이고 있습니다.

파리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프랑스 파리의 국립건축학교, 북한 대학생 2명이 수업을 마치고 나옵니다.

<녹취> 북한 유학생 : "치우세요. (언제 (잠적한 한 씨를) 마지막으로 봤어요?) 카메라 치우라고."

사라진 동료 한 모씨의 행방에 대해 이들은 자신들도 찾고 있지만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북한 유학생 : "(언제 (한 씨를) 마지막으로 봤어요?) 같은 학급 아니라서 모른다고. 한 두 주 됐나. (같이 안 살아요?) 네, 같이 안 살아요."

같은 학교의 프랑스 대학생은 북한 당국 관계자들이 여전히 한 씨를 쫓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프랑스 대학생 : "북한 사람들이 여전히 한 씨를 찾고 있습니다. (북한 대표부 사람들이요?) 네. 맞아요."

파문이 더 커지기 전에 북한이 한 씨의 소재를 확인해 북한으로 강제 송환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프랑스 경찰도 북한에 앞서 한 씨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수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또다른 학교에 다니는 북한 학생 5명이 자취를 감췄다는 얘기가 나왔지만 이들은 모두 학교를 잘 다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 북한 유학생 : "저는 오전에 강의가 있어서 지금 나왔고 나머지 네 동무는 오후에 강의가 있어서 나올 겁니다."

북한 대학생의 잠적에 대해 프랑스 언론들도 차츰 관심을 보이고 있어 프랑스 경찰이 수사에 속도를 높일 것으로 보입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